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 뉴 체로키 '7년만의 귀환'…동급 첫 9단변속기 적용

최종수정 2014.08.20 11:30 기사입력 2014.08.20 11:30

댓글쓰기

리미티드 2.0 4WD, 론지튜드 2.0 AWD, 론지튜드 2.4 AWD 3가지 트림…가격 4990만~5640만원

올 뉴 지프 체로키

올 뉴 지프 체로키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크라이슬러코리아는 20일 동급 최고 수준의 첨단 기술과 사양을 갖춘 중형 프리미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올 뉴 체로키(All-New Cherokee)'를 7년 만에 한국 시장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국내에 출시된 모델은 올 뉴 체로키 리미티드 2.0 4WD, 올 뉴 체로키 론지튜드 2.0 AWD, 올 뉴 체로키 론지튜드 2.4 AWD 등 3개 트림이다.

론지튜드 및 리미티드 모델은 최고출력 170마력, 최대토크 35.7㎏·m, 복합연비 14.0㎞/ℓ의 2.0ℓ 터보 에코디젤 엔진이 지프 모델 최초로 탑재됐고, 론지튜드 2.4 AWD 모델에는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23.4㎏·m, 복합연비 10.1㎞/ℓ의 2.4ℓ I4 멀티에어2 가솔린 엔진이 탑재됐다.

국내 판매 가격은 부가세를 포함해 올 뉴 체로키 론지튜드 2.4 AWD 4990만원, 올 뉴 체로키 론지튜드 2.0 AWD 5290만원, 올 뉴 체로키 리미티드 2.0 4WD는 5640만원이다.

크라이슬러코리아는 보다 많은 고객에게 체로키의 우수한 성능을 경험케 하고자 체로키 론지튜드 2.4 AWD는 4330만원, 론지튜드 2.0 AWD는 4830만원, 리미티드 2.0 4WD는 5280만원의 특별한 혜택을 500명에 한해 제공한다.
올 뉴 체로키는 새로운 지프 액티브 드라이브 I AWD 또는 지프 액티브 드라이브 II 4WD 시스템과 지프 셀렉 터레인 지형설정 시스템의 조화를 통해 동급 최강의 4x4 성능을 발휘한다.

올 뉴 체로키 론지튜드 모델에 적용된 지프 액티브 드라이브 I AWD 시스템은 온·오프로드, 미끄러운 도로나 빠른 가속 혹은 다이내믹한 주행 등 언제, 어떤 상황에서도 최적의 토크를 4바퀴에 전달함으로써 최상의 성능을 발휘하도록 한다.

올 뉴 지프 체로키

올 뉴 지프 체로키


올 뉴 체로키 리미티드 모델에 적용된 지프 액티브 드라이브 II 4WD 시스템에는 동급에서는 유일하게 2.92 대 1의 감속비를 제공하는 로우 레인지 기능과 토크 제어 기능이 추가, 보다 강력한 등판능력과 탁월한 오프로드 성능을 제공한다.

올 뉴 체로키는 업계 최초로 주행 여건이나 운전 스타일에 따라 앞바퀴 굴림 또는 4륜구동 모드로 자동 전환되는 뒤차축 분리 시스템을 적용해 연료 효율성을 높였다.

어떤 상황에서도 최적의 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설계된 지프 셀렉 터레인 지형설정시스템은 오토, 스노우, 스포츠, 샌드·머드 중 선택된 모드에 따라 구동계통의 콘트롤 모듈 등 최대 12개 항목의 시스템 설정이 최적화돼 있다.

올 뉴 체로키에는 동급 최초로 9단 자동 변속기가 적용됐다. 올 뉴 체로키의 ZF 9단 자동변속기는 4.7 대 1의 1단 기어비로 보다 빠른 스타트를 가능하게 하며, 차체의 떨림이나 진동이 없는 부드럽고 안락한 출발과 주행을 가능하게 한다. 7~9단의 고단 기어는 보다 낮은 rpm으로 주행이 가능하기 때문에 6단 자동변속기에 비해 10~16% 연비 개선이 가능하다.

최상위 트림인 올 뉴 지프 체로키 리미티드 모델에는 차선이탈 방지 경고·플러스 기술이 크라이슬러 그룹 모델로는 최초로 적용됐다. 특정 조건에 차량을 정지 시켜줄 수 있는 어댑티브 크루즈 콘트롤·플러스, 전방추돌 경고·플러스 시스템, 사각지대 모니터링 시스템, 후방 교행 모니터링 시스템 등 다양한 첨단 능동 안전기술을 통해 탑승자의 안전에 만전을 기했다.

한국어 음성 인식 기능이 있는 8.4인치 터치스크린 유커넥트 멀티미디어 커맨드 센터는 운전자들이 손끝으로 쉽고 편하게 라디오, MP3, 한국형 3D 내비게이션, DMB, TPEG, 공조시스템 등 엔터테인먼트 및 차량 세팅을 할 수 있게 설계됐다.

크라이슬러 그룹 모델로는 처음 적용된 파크센스 평행·직각 자동주차 보조시스템은 평행 주차시 범퍼에 장착된 초음파 센서를 통해 주차공간을 감지, 도심의 좁은 주차공간 때문에 어려움을 느끼는 운전자에게 편의성을 제공한다.

올 뉴 체로키는 지프 고유의 디자인 언어와 차세대 디자인이 결합됐다. 발광다이오드(LED) 주간주행등(DRL), 범퍼 상단 부분으로 수직으로 떨어지며 폭포를 연상시키는 후드와 7슬롯 그릴은 올 뉴 체로키의 존재감을 더욱 강렬하게 부각시켜 준다. 측면의 사다리꼴 휠 아치와 7슬롯 그릴은 지프 혈통을 이어가고 있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파블로 로쏘 크라이슬러코리아 사장은 "올 뉴 체로키는 동급 최고의 온·오프로드 성능과 사양, 혁신적인 디자인을 무기로 올해 상반기 미국 시장에서 8만여대가 판매되며 최고의 중형 SUV로 자리잡고 있다"며 "올 뉴 체로키의 고객은 어떤 도로, 어떤 날씨에도 아무런 제한 없이 무엇이든 할 수 있고, 어디든 갈 수 있다는 자신감을 누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