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 아시안게임 '성화' 20일 경기도 온다

최종수정 2014.08.19 08:29 기사입력 2014.08.19 08:29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 오는 9월19일 개막하는 제17회 인천 아시안게임을 밝힐 성화가 경기도에 온다.

경기도는 19일 울산광역시에서 출발한 인천 아시안게임 성화가 20일 안산과 화성을 거쳐 이날 저녁 6시 경기도청에 도착, 성화 안치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경기도에 안치된 성화는 이날 하루동안 머문 뒤 21일 오전 충청남도로 향한다.

경기도에서는 이번 성화 봉송주자로 ▲박승희(소치올림픽 금메달) ▲조혜리(소치올림픽 금메달) ▲크리스티나(방송인) ▲한기범(전 농구선수) ▲다문화가정 ▲시장 ▲국회의원 등 595명이 참가한다. 성화 봉송로는 수원시 등 도내 11개 시ㆍ군 24.1㎞이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20일 성화 안치식을 갖고 아시아 45개국 2만3000여명이 참가하는 아시아 최대 스포츠 대축제인 제17회 인천아시아경기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할 계획이다.

인천 아시안게임 성화는 지난 8일 인도 뉴델리에서 채화돼 중국을 거쳐, 13일 인천에 도착했다. 이후 우리 민족의 성지인 강화도 마니산에서 채화된 성화와 합화 된 뒤 전국 17개 광역 시ㆍ도와 70개 시ㆍ군·구를 순회하게 된다.
성화는 4000여명의 주자들에 의해 백령도와 제주도, 울릉도를 잇는 바닷길과 조선시대 옛길 등 전국 5700여㎞를 달린 뒤 9월19일 인천아시아드 주경기장에 도착, 대회기간 내내 '평화의 빛'을 밝히게 된다.

한편, 이번 인천아시아경기대회 36개 종목 중 사격, 카누, 펜싱 등 10개 종목은 도내 경기장에서 열린다. 경기도 출신으로 이번 아시아경기대회에 출전하는 선수는 120여명이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