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팔, 72시간 새 휴전안 수락…이집트 중재

최종수정 2014.08.11 07:28 기사입력 2014.08.11 05: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이집트 정부가 제안한 새로운 72시간 휴전안을 수용했다고 양측 관계자들이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영국 가디언 등 외신들은 이스라엘 정부 고위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이스라엘 정부가 이집트 중재안을 받아들였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은 미국 동부 시간으로 10일 오후 5시부터 휴전에 들어간다.
팔레스타인 협상 대표단도 이집트가 제안한 이스라엘과의 72시간 휴전안을 수락했다고 확인했다.

이집트 국영 MENA 통신은 휴전이 10일 늦게 공식적으로 발표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72시간의 새 휴전안에 합의함에 따라 지난 1개월간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에 대규모 공세를 퍼부으면서 계속된 유혈사태를 끝내기 위한 장기휴전 협상이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이스라엘과 하마스가 이전에 합의했던 3일간의 휴전이 지난 8일 종료되면서 이집트 는 재차 72시간의 인도적인 정전을 성사시키려고 카이로에서 양측과 집중적인 교섭을 펼쳤다.

이스라엘은 가자지구를 통치하는 무장정파 하마스가 이스라엘에 로켓 공격을 계속하는 한 팔레스타인과의 협상에 참여하지 않겠다며 지난 8일 카이로 협상장에서 대표단을 철수시켰다.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으로 지금까지 팔레스타인인 1900명 이상이 목숨을 잃고 약 1만명이 다쳤으며 이스라엘 측도 하마스의 공격으로 67명이 숨졌다.

이날도 공습이 이어지면서 14명의 소년과 여성, 의료진 등을 포함해 5명의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