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PD수첩' 라식·라섹 부작용 "원추각막증때문에 자살 생각까지"

최종수정 2014.08.07 20:05 기사입력 2014.08.07 20:05

댓글쓰기

5일 오후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알고 하십니까? 라식 라섹 부작용 그후" 편이 방영됐다. (사진:MBC 'PD수첩' 캡처)

5일 오후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알고 하십니까? 라식 라섹 부작용 그후" 편이 방영됐다. (사진:MBC 'PD수첩'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PD수첩' 라식·라섹 부작용 "원추각막증때문에 자살 생각까지"

라식과 라섹 등 시력교정 수술의 부작용이 연일 화제다.
5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라식·라섹 등 시력교정 수술 이후 부작용을 겪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라식 수술 후 얇아진 각막이 돌출돼 부정 난시가 발생하는 이른바 '원추각막증' 판정을 받은 정지연(가명)씨는 특수 렌즈를 껴야만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그는 병원과의 소송에서 승소했지만 11년째 언제 실명할지 모른다는 불안에 떨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정씨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자살하는 사람들이 이해가 가더라. 나도 이 일을 겪으니 죽음 아니면 내가 뭘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라식 수술 부작용을 겪고 있는 또 다른 환자 박승찬(가명)씨는 심한 빛 번짐 때문에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다.

그는 "눈 검사를 한 의사, 수술을 한 의사, 부작용 때문에 재수술을 해줬던 의사가 전부 다르다"며 "심지어 재수술을 하던 도중 각막을 절개하고 나서 기계가 고장 났다고 임시 렌즈를 삽입한 채 방치했다"고 병원의 방만한 진료 태도를 비판했다.

'PD수첩'에서는 미국이나 일본, 독일 등은 시력교정 수술과 관련한 가이드라인을 제정해 환자를 보호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아직 가이드라인 제정 예정마저 없다고 비판하며 정부와 의료계의 관심과 법적 안전 가이드라인 제정을 촉구했다.

라식·라섹 부작용에 관한 방송을 본 네티즌은 "라식 라섹 부작용, 내가 이래서 아직까지 수술을 못한다니까" "라식 라섹 부작용, 분명 문제가 있구나" "라식 라섹 부작용, 가이드라인 제정해야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