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풍 할롱 경로, 예상보다 동쪽으로 이동…주말 남해안과 동해안 영향

최종수정 2014.08.06 07:14 기사입력 2014.08.06 07:14

댓글쓰기

태풍 할롱이 예상보다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일본에 상륙할 가능성이 커졌다.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태풍 할롱이 예상보다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일본에 상륙할 가능성이 커졌다.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태풍 할롱 경로, 예상보다 동쪽으로 이동…주말 남해안과 동해안 영향

제11호 태풍 할롱(HALONG)이 예상보다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일본을 관통할 가능성이 커졌다.
기상청 국가태풍센터는 5일 "아직 태풍 할롱의 이동 경로가 유동적이지만 9일 일본 규슈 앞바다에 근접한 뒤 일본 열도를 따라 이동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기상청 태풍예보에 따르면 6일 오전 3시 태풍 할롱은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570㎞ 부근 해상에 위치해 있으며 이동속도 17㎞/h로 북북동 방향으로 진행하고 있다. 중심기압 950hPa, 최대풍속 155㎞/h, 중형 크기의 태풍으로 위세가 다소 줄었지만 북상 과정에서 수온이 높은 바다를 지나기 때문에 6일부터 다시 매우 강한 태풍으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윤원태 국가태풍센터장은 "태풍이 진로를 틀더라도 8일 제주를 시작으로 강한 바람이 불고, 이번 주말엔 남해안과 동해안을 중심으로 비바람이 부는 등 태풍의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부해안이나 중부 내륙지역 등은 태풍의 영향이 크진 않겠지만 갑자기 소나기가 내리는 등 기상이 악화될 가능성도 있다.

태풍 할롱 경로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태풍 할롱 경로, 동해안이나 남해안으로 놀러갈 때 유의해야겠다" "태풍 할롱 경로, 모든 태풍은 일본을 거치는 듯" "태풍 할롱 경로, 그래도 혹시 모르니 조심"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