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라디오스타' 김가연 악플러 고소 이유 "딸 언급은 패륜적 행위"

최종수정 2014.07.30 21:21 기사입력 2014.07.30 21:21

댓글쓰기

김가연 (사진: MBC '라디오스타' 제공)

김가연 (사진: MBC '라디오스타'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라디오스타' 김가연 악플러 고소 이유 "딸 언급은 패륜적 행위"

배우 김가연이 악플러들에 대한 고소 이유를 밝혔다.
최근 김가연은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녹화에 참여해 "남편 임요환에게 집착할 뿐만아니라 네티즌들의 악플에도 상처받고 집착한다"고 전했다.

김가연은 "고소 건수가 80건이고, 처벌한 건 40건 정도 된다"면서 "일반적인 악플은 참지만 딸을 언급하는 패륜적인 악플은 넘어갈 수 없더라"고 강조했다.

이에 윤종신은 김가연의 집을 방문한 경험을 얘기하며 "남편 임요환의 게임 컴퓨터 옆에 김가연의 고소용 컴퓨터가 슈퍼컴퓨터처럼 돌고 있더라"고 말했다.
한편 아들, 남편, 애인, 전화 집착남녀로 가수 조관우, 방송인 김가연, 개그맨 유상무, 걸그룹 씨스타 다솜이 출연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의 '미저리 특집'은 30일 밤 11시 30분 방송된다.

'라디오스타' 김가연 딸 소식에 네티즌은 "'라디오스타' 김가연, 고소 건수가 80건이나 돼?" "'라디오스타' 김가연, 일반적 악플은 참는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