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日정치인 부적절 언행, 양국관계 어려움 가중"

최종수정 2014.07.25 13:51 기사입력 2014.07.25 13: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5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친서를 전달하기 위해 방한한 것으로 알려진 마스조에 요이치 도쿄도지사와 만난 자리에서 "(일본) 정치인들의 좀 부적절한 언행으로 인해서 양국 관계에 여러 가지로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특히 역사문제가 중심이 돼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마스조에 지사와 접견하고 인사말에서 "우리 두 나라 국민은 서로 우정도 나누고 마음도 나누고 서로 왔다갔다하면서 잘 지냈는데, 정치적 어려움으로 인해서 국민 마음까지도 소원해지는 것 같아서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래서 그런 부분에 대해서 올바른 역사인식을 공유하면서 두 나라가 안정적으로 관계발전을 이뤄나갈 수 있도록 힘써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또 "특히 군대 위안부 문제 같은 것은 두 나라 사이에 문제뿐 아니라 보편적인 여성 인권에 관한 문제이기도 하기 때문에 진정성 있는 노력으로 잘 풀어나가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재일동포 교육문제에 대해 도쿄도지사로서 관심을 가져달라는 부탁도 했다. 박 대통령은 "도쿄를 중심으로 특히 수도권에 재일동포가 많이 거주하고 있는데 무엇보다도 동포들이 자녀들 교육에 관심이 많다"며 "그런데 도쿄에 한국 학교가 하나밖에 없어서 그 학생들이 공부를 하려고 하면 굉장히 어려움을 많이 겪고 있는 것 잘 알고 계실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일동포 사회에서 주 대사관과 함께 재일학교를 짓기 위해 노력을 해왔는데 부지 확보 관계에서 어려움을 많이 겪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며 "그런데 지사님께서 부지 확보하는 데 협조를 해주신다고 해서 마음 든든하게 생각한다. 아무쪼록 이 문제가 해결이 잘 되기를 부탁드리겠다"고 전했다.
마스조에 지사는 인사말에서 "세월호 침몰 사고로 많은 분이 피해를 보시고 아직까지 행방불명자도 많은 걸로 알고 있는데 모든 도쿄 시민을 대표해서 전체 한국 국민에게 애도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한편 마스조에 지사는 방한에 앞서 아베 총리와 만나 "한일관계 개선을 희망한다"는 메시지를 전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이 마스조에 지사와의 면담을 수용한 것은 일본과의 관계를 개선하겠다는 박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