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살해당한 엄마, 남겨진 자매들…검찰이 후원자로

최종수정 2014.07.13 10:08 기사입력 2014.07.13 10:08

댓글쓰기

법무담당관, 범죄피해자 7900여명 지원…법률 지원, 경제적 지원 안내 등 법적 절차 도와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언니 우리는 이제 어디에 살아? 어떻게 살아?” “아빠가 출소해서 우리를 찾아와 보복을 하면 어떻게 하지?”

지난해 7월 서울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의 피해자 가족들은 안타까운 운명에 처했다. 가해자는 아빠, 피해자는 엄마, 이제는 가해자 아빠의 출소를 두려워하고 있다. 이혼한 아빠가 엄마를 괴롭히다가 결국 살해했다.
조선족인 엄마가 세상을 떠나자 어린 세 자매는 살 길이 막막했다. 당시 19살, 17살, 5살이었다. 이들의 막막한 상황을 도와준 사람은 검찰 법무담당관이었다. 피해 유가족인 세 자매를 만나 직접 상담한 이후 지원을 이어갔다.

첫째가 성인이 된 후 1800만원의 범죄피해구조금을 지급받을 수 있도록 도와줬다. 또 첫째가 동생들의 법적인 후견인이 될 수 있도록 도왔다. 첫째를 통해 동생들의 구조금 신청 지원도 도왔다.

13일 검찰에 따르면 피해자지원 법무담당관은 지난해 4월부터 올해 6월까지 7906명의 피해자를 상대로 2만7770건의 지원 업무를 수행했다. 법률지원 1만6458건, 경제적 지원 안내 2186건, 신변보호지원신청 안내 1160건 등이다.
검찰은 지난 3월 ‘피해자지원 연계시스템’을 마련해 시행함으로써 지원이 필요한 범죄 피해자를 적극 발굴해 사건 발생초기부터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지난 11일 대검찰청에서는 전국 29개 검찰청 피해자지원 법무담당관이 참석해 ‘피해자 지원 우수사례’를 발표하는 등 세미나를 열었다.

윤갑근 대검 강력부장은 “범죄 피해자에 대한 보호와 지원은 국가의 책임이자 의무이니 이들을 배려하는데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