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퀴큰론스] 우즈 '아직은', 최경주 8위(1보)

최종수정 2014.06.29 08:17 기사입력 2014.06.27 08:10

댓글쓰기

12주 만의 복귀전 첫날 3오버파, 후반 회복세 '고무적', 최경주는 2언더파 선전

타이거 우즈가 퀴큰론스 첫날 9번홀에서 파 퍼팅을 끝내고 걸어나오고 있다. 베데스다(美 메릴랜드주)=Getty images/멀티비츠

타이거 우즈가 퀴큰론스 첫날 9번홀에서 파 퍼팅을 끝내고 걸어나오고 있다. 베데스다(美 메릴랜드주)=Getty images/멀티비츠


속보[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3오버파 74타.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복귀전 첫날 스코어다. 지난 3월 허리수술 이후 재활에 전념한 뒤 무려 12주 만의 등판이다. 27일 아침(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베데스다 콩그레셔널골프장(파71ㆍ7569야드)에서 끝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퀴큰론스내셔널(총상금 650만 달러) 1라운드에서 3타를 까먹어 일단 공동 83위에 포진했다.

10번홀(파3)에서 첫 티 샷이 벙커로 들어가면서 보기로 이어져 출발부터 고전했다. 하지만 실전 샷 감각을 조율하는데 초점을 맞췄고, 내용 면에서는 나쁘지 않았다. 후반 3번홀(파4)까지 무려 7개의 보기(버디 1개)를 쏟아내다가 4, 7, 8번홀 등 막판 6개 홀에서 버디만 3개를 솎아냈기 때문이다. 아이언 샷이 정교해지면서 3개의 버디 모두 짧은 거리에서 완성됐다는 점이 특히 고무적이다.

최대 332야드를 날아간 드라이브 샷의 페어웨이 안착률은 64.3%, 우즈는 물론 티 샷에서는 3번 우드를 애용했다. 아이언 샷의 그린적중률은 55.6%, 평균 퍼팅 수는 1.6개를 기록했다. "전반적인 컨디션은 괜찮다"는 우즈 역시 "초반 몇 차례 실수가 나왔지만 후반에는 좋은 샷도 만들어져 2라운드가 기대된다"며 "그린이 까다로워 아이언 샷에서 퍼팅하기 좋은 자리를 확보해야 한다"는 분석을 곁들였다.

그렉 찰머스(호주)가 5언더파를 작성해 1타 차 선두에 나섰고, 리키 반스(미국)가 공동 2위(4언더파 67타)에서 추격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은 최경주(44ㆍSK텔레콤)가 공동 8위(2언더파 69타)에서 2주 연속 선전하는 분위기다.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었다. 2007년 AT&T내셔널 당시 초대 챔프에 등극했고, 2011년 준우승 등 남다른 인연이 떠오르는 시점이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