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한길 "文 인사청문회 거부? 朴대통령 사실관계 호도하는 것"

최종수정 2014.06.24 14:26 기사입력 2014.06.24 14:26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손선희 기자]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24일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의 사퇴 발표 이후에 마치 우리 당이 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거부해온 것처럼 대통령이 말한 것은 사실관계를 호도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공동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청문회 요청서를 국회에 보내지도 못한 대통령이 국회를 탓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대통령이 총리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요구서를 국회에 보내올 경우 우리 당은 국회법 절차에 따라 엄중한 자세로 인사청문회에 임하겠다는 입장을 당 대표인 제가 여러번 공식적으로 말했다"며 "우리당은 문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수반할 국력의 손실을 우려해서 지명철회를 요구했을 뿐이다"라고 설명했다.

김 공동대표는 "비정상적인 국정공백 장기화로 민심이 뒤숭숭하다"며 "세월호 참사의 수습과 진상조사는 제자리걸음이고 국민의 뜻에 반하는 두 명의 총리후보자가 낙마했는데도 대통령은 국민께 한 마디 사과의 말도 없다. 오히려 청와대의 인사검증 책임자인 비서실장은 여전히 건재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불안과 걱정이 커지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근혜 대통령이 변할 조짐은 어디에도 보이지 않는다"며 "더 이상의 고집과 불통, 오만과 독선은 국민에 대한 도전이다"라고 덧붙였다.
안철수 공동대표 또한 "세월호 참사 이후 진정한 변화와 정부의 혁신을 위한다면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한 번도 통과시킨 적이 없었던 논문표절 교육부장관 후보자, 정치공작에 연루된 국정원장 후보자 등 문제 있는 인사들의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공동대표는 "새롭게 지명할 총리나 장관 후보는 청와대가 독자적으로 결정하지 말고 정치권과 협의해서 지명하기를 제안한다"면서 "최소한 여당과는 협의해서 책임총리의 역할을 맡길 수 있고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인사를 지명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포토] 장원영 '개미 허리'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