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패션-백화점協, 동반성장자금 3200억 등 '상생 합의'

최종수정 2014.06.20 16:50 기사입력 2014.06.20 16:50

댓글쓰기

(사진 제공: 한국패션협회)

(사진 제공: 한국패션협회)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패션업계와 백화점업계가 3200억원 규모의 동방성장자금을 운용하기로 하는 등 상생방안을 마련했다.

한국패션협회와 한국백화점협회는 20일 중구 장충동 반얀트리에서 간담회를 열고 백화점 거래와 관련된 제조·유통업계 현안 및 상생방안 마련을 놓고 의견을 나눴다.

이날 간담회에는 롯데·현대·신세계·갤러리아·AK프라자 등 5개 백화점 대표와 백화점협회 부회장, 패션협회회장을 비롯해 LF·삼성에버랜드·남영비비안·영원무역 대표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유통산업과 패션산업의 동반성장을 위해 백화점 외상매출금 유동화에 따른 동반성장자금을 200억원 규모로 시범 운영하는데 합의했다. 동반성장자금은 1차 시범운용 결과에 따라 2차 1천억원, 3차 2천억원으로 확대된다.

또한 두 산업에 종사하는 실무자의 능력 향상을 위해 차별화한 토론식 워크숍을 정례화하고 올해 연말에는 사회공헌 차원의 패션바자를 진행하기로 했다.
하반기에는 매장운영 능력은 있지만 백화점 입점 기회를 얻기 어려운 중소 브랜드와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를 돕기 위해 입점·편집숍 구성을 위한 상담회도 연다.

이외에도 두 협회는 최근 고객정보를 활용한 마케팅에 제약이 많다는 점에 공감하며 함께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모조품 등 지적재산권 침해 문제도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하반기 상생협의회는 9월께 열릴 예정이며 필요시 회장단 간담회도 개최하기로 했다.

한편 패션협회와 백화점협회는 지난해 12월 정례 상생협의회 구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동반성장 협약을 체결했으며 올해 4월 5개 백화점 상품본부장과 7개 패션업체 최고경영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협의회를 열었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