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보조금 특혜 의혹'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수사

최종수정 2014.06.20 15:07 기사입력 2014.06.20 15: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3부(부장검사 문홍성)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금품을 받고 특정업체에 보조금을 과다 지급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착수했다고 20일 밝혔다.

검찰은 지난 17일 서울 송파구 가락동의 진흥원 사무실과 관련 업체들을 압수수색하고 회계장부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검찰은 진흥원 소속 일부 연구원이 기준보다 보조금을 많이 지원해 주는 대가로 뒷돈을 받은 것으로 보고 계좌 등을 들여다보고 있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기관으로 IT 및 소프트웨어 관련 업체들에게 보조금 등을 책정해 지급하고 있다.

검찰은 진흥원이 고위 공무원 출신을 영입해 관계 부처 등에 로비를 벌인 이른바 '관피아' 비리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확인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