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노총 "與野 당선의 기쁨보다는 무거운 책임감 갖길"

최종수정 2014.06.05 15:05 기사입력 2014.06.05 15: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6·4 지방선거가 사실상 여·야의 무승부로 끝난 가운데, 한국노총은 5일 "당선자들은 당선의 기쁨에 젖어있을 때가 아니라 여야 모두 진심으로 국민의 눈물을 닦아 주고 다시 힘을 내 일어날 수 있도록 하는데 온 힘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한국노총은 이날 논평을 내고 "6·4 지방선거가 끝났지만 여야 모두 압승을 거두지 못한 만큼 국민들은 여야 정치권 모두에게 반성과 각성을 촉구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먼저 한국노총은 당초 세월호 참사로 유리한 국면을 맞았던 야당에게 비판의 화살을 돌렸다. 한국노총은 "선거 초반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하면서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의 지지율이 하락해 야당에게 유리하게 흐를 것이라는 전망이 있었다"며 "그러나 결과는 달랐고, 이는 야당이 정치적 대안세력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음을 의미 한다"고 야당에 일침을 가했다. 이어 "여당의 지지율 하락이 야당의 지지율 상승으로 이어지지 못한 것에 대해 뼈저린 자기반성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불리한 국면에서도 '무승부'를 이뤄낸 여당에 대해서도 비판이 이어졌다. 한국노총은 "이번 선거는 역대 어떤 선거보다도 경합이 두드러져 막판까지 결과를 알기 쉽지 않았던 만큼 결과적으로 여당이 선전했다고 해도 여당 당선자를 지지하지 않은 국민이 그만큼 많았던 것"이라며 "향후 여당으로서 제대로 된 국정운영을 하지 못하면 언제든지 국민은 등을 돌릴 것임을 명심하라"고 경고했다.

한국노총은 또 진보진영이 대승을 거둔 교육감 선거에 대해서는 민심을 수용할 것을 여당에 요구했다. 한국노총은 "이는 그동안 우리 아이들을 경쟁으로 내몰며 입시교육에 시달리게 했던 우리나라 교육제도가 변해야 한다는 국민들의 뜻이 반영된 결과"라며 "여당은 교육감 선거에서 나타난 민심을 교육정책에 적극 반영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한국노총은 "선거는 끝났지만 여전히 세월호 사태는 진행 중이며 실종자도 다 찾지 못해 가족들의 가슴은 지금 이 순간에도 타들어가고 있다"며 "여야 모두 이번 선거 결과를 겸허히 수렴해 진심으로 국민의 눈물을 닦아주고 일어낼 수 있도록 하는데 온 힘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