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름 불청객 무좀 예방법

최종수정 2014.06.05 10:40 기사입력 2014.06.05 10:40

댓글쓰기

#. 이모씨(남·32세)는 최근 사타구니 부위의 극심한 가려움증이 생겼다. 민망한 부위라 직장에서도 남이 볼까 제대로 긁지도 못하고 다리를 배배 꼬기만 하는 실정이다. 그는 평소에도 땀을 많이 흘리는 편이라 습진이겠거니 생각하고 수시로 사타구니 부위에 습진연고를 발랐다. 하지만 증상은 전혀 나아지지 않았고, 오히려 날씨가 더위지면서 증상이 더 심해졌다. 결국 피부과를 찾아 진료를 받았다. 가려움증의 원인은 습진이 아니라 바로 사타구니에 생기는 무좀인 ‘완선’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날씨가 더워지면서 신체에 무좀이 생겨 고생하는 사람들도 늘어났다. 무좀은 발에 주로 나타나지만 사타구니와 같이 은밀한 부위에도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 주의해야 한다.

사타구니에 무좀이 발생한 경우를 ‘완선’이라고 한다. 사타구니 부위에 각질이 덮인 홍반이 생기고 가려움증이 심하다. 방치하면 피부에 색소침착이 생기고 엉덩이 등 체부백선으로 번질 수 있는 피부질환이다.

완선은 여성보다 남성에게 3배 정도 더 흔하게 발생한다. 무좀 곰팡이가 살기 좋은 상태인 습하고 따뜻한 환경에 의해 악화될 수 있는데 남성이 여성보다 완선이 흔한 이유도 음낭 때문에 허벅지와 사타구니 사이에 곰팡이가 살기 좋은 환경이 형성되기 때문이다. 그 외에도 발에 무좀을 앓고 있는 경우 발에 있던 무좀 곰팡이가 사타구니로 전파돼 발생하기도 한다.

우리가 흔히 발 무좀이라고 말하는 발백선증으로 고생하는 사람들도 많다. 현대인들은 구두와 양말을 신고 생활하는 시간이 많기 때문에, 발에 땀이 나도 습기가 잘 발산되지 못해 발백선증에 흔히 걸린다.
이외에도 보행에 의한 기계적 자극으로 피부에 손상이 생기고, 목욕탕, 수영장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에서 발 백선의 병소에서 떨어져 나온 인설(피부 각질)을 통해 발로 전염되기도 한다.

발백선증의 증상은 지간형, 소수포형 및 각화형 세 가지로 구분된다. 지간형이 가장 흔한 형태로 4번째(약지) 발가락과 5번째(새끼) 발가락 사이인 제 4지간에 가장 많고, 다음으로 제 3지간이다. 이 부위는 해부학적으로 폐쇄돼 공기가 잘 통하지 않고 습하기 때문에 잘 발생한다.

소수포형은 발바닥, 발 옆에 작은 물집이 생기고 서로 합쳐지면서 다양한 크기의 형태로 나타난다. 작은 물집에는 점액성의 황색 장액으로 차 있으며, 건조되면 두꺼운 황갈색 딱지를 형성하고 긁으면 상처를 남긴다. 각화형은 발바닥 전체에 걸쳐 정상 피부색의 각질이 두꺼워지며 긁으면 고운 가루처럼 떨어진다.

무좀 곰팡이는 따뜻하고 습한 환경을 좋아한다. 그래서 잘 씻고 잘 말리면 신체 어느 부위든 무좀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 완선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사타구니 부위를 압박하는 옷보다는 압박하지 않는 옷을 입는 것이 좋으며 삼각형 팬티보다는 통풍이 잘 되는 사각형 팬티를 입는 것이 도움이 된다.

발백선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밖에서 들어오면 발을 깨끗이 닦고 건조시키며 파우더를 발라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양말이나 신발은 잘 맞고 통풍이 잘되는 것을 선택하여 가능한 자주 갈아 신는 것이 좋다.

간혹 대중목욕탕이나 수영장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에서 무좀이 옮을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완선으로 고생하는 사람들 중 발백선증을 같이 앓고 있다면 발백선증 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발백선증은 치료 않고 방치하면 손, 발톱에도 확산되어 조갑 백선이 생길 뿐만 아니라 수부 백선, 체부 백선 등 타 부위에 중복 감염이 동반될 수 있기 때문이다.

박경훈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피부과 교수는 “무좀균은 각질층 내부에 달라붙어 있어 일시적으로는 나은 듯 보여도 서서히 시간을 두고 다시 증식하기 때문에 치료 후에 다시 재발하는 경우가 많다”며 “치료 후에는 항상 환부를 깨끗하게 씻고 통풍을 잘 시켜 건조하게 유지하도록 하며 재감염을 예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