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월드컵]'카타르 월드컵 뇌물 논란' 2022 개최권, 한국도 희망?

최종수정 2014.06.03 10:54 기사입력 2014.06.03 10:54

댓글쓰기

FIFA 비리조사 들어가…재투표 여론 거세

[아시아경제 박준용 기자]'뇌물논란'에 휩싸인 카타르가 애써 따낸 2022 월드컵 개최권을 내놓을 판이다. FIFA가 조사 속도를 높이고 있다. 2일(한국시간) 오만에서 카타르 월드컵 조직위원회 관계자들을 소환해 추가 조사를 했다.

짐 보이스(69)국제축구연맹(FIFA) 부회장은 2일(한국시간) 영국 BBC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카타르 월드컵 개최지 선정과정에서)비리를 입증하는 명백한 증거가 나오면 집행위원으로서 재투표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했다. 카타르가 월드컵 유치과정에서 FIFA 집행위원에게 뇌물을 전달한 사실을 폭로한 영국 '선데이 타임즈'의 보도와 관련한 발언이다.

국제축구계에서는 월드컵 개최지를 다시 선정해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하고 있다. 그렉 다이크(67) 영국 축구협회 회장 등 거물들이 나섰다. 카타르가 월드컵 개최권을 내놓는다면 한국에게는 희소식이다. 2010년 12월 2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월드컵 개최지 선정 투표 당시 한국은 3차투표에서 탈락했다. 카타르에 이어 미국과 2위 경합을 벌이다 밀렸다. 3차투표에서 미국과 표차는 1표밖에 나지 않았다.

아직까지 월드컵 개최지가 바뀐 전례는 없다. FIFA에 명시된 관련 규정도 없다. 하지만 다른 국제대회의 사례와 행정 절차를 따져보면 이미 유치신청을 한 국가(한국과 미국, 일본, 호주)를 대상으로 재투표를 해 대체 개최지가 결정될 가능성이 없지 않다. 급작스럽게 개최지가 바뀌기에 월드컵을 치러 본 나라가 우위를 점할 수도 있다. 백지상태로 돌아가 각국으로부터 유치 신청를 다시 받아 개최지를 정하려면 긴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2010년에 카타르를 월드컵 개최지로 결정하기까지 약 2년이 걸렸다.

다른 국제대회의 사례를 참고하면, 개최지로 정한 국가나 도시에서 포기하면 대회를 개최한 경험이 있거나 유치신청을 했던 곳에 기회를 줬다. 아시안 게임에서 1970년 서울이 유치권을 따온 제6회 대회와, 1978년 제8회 파키스탄의 이슬라마바드 대회가 반납됐다.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는 개최경험이 있다는 이유로 두 대회를 태국의 방콕에서 개최하도록 했다. 1976년 미국 덴버가 예산 부담 때문에 동계 올림픽 개최권을 반납하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덴버와 유치 경쟁을 한 스위스 시옹에 개최권을 주려했다. 시옹이 거절하자 IOC는 1964년 올림픽을 개최한 오스트리아의 인스브루크에 개최권을 줬다.
한국은 유치 경쟁에 다시 뛰어들 수 있는 조건을 갖췄다. 월드컵을 2002년에 개최해봤고, 2022년 월드컵 유치신청을 했다. 월드컵 본선 성적도 아시아 국가 중 최상위다. 2010 남아공월드컵에서 16강에 진출했고 통산 아홉 차례, 최근 여덟 대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한국은 2002 한ㆍ일월드컵 때 대표팀이 4강에 진출했고 5조3357억 원에 이르는 부가가치를 창출해낸 좋은 기억을 간직했다. 국내 여론도 우호적이다.

반면 호주는 개최경험이 아예 없고 2010년 투표에서도 경쟁력을 보이지 못하고 1차투표에서 탈락했다. 실질적인 경쟁자는 미국과 일본이다. 미국은 여전히 시장이 미개발 상태인 신대륙이고, 일본도 전통적으로 국제대회 유치에 적극적인 스포츠 강국이다. 그래서 재투표를 하게 되면 한ㆍ미ㆍ일 3파전 양상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결국 뇌물 논란 속에 카타르를 1위로 뽑은 아시아와 아프리카의 '표심'이 캐스팅 보트를 쥔다.


박준용 기자 juney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