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참 좋은 시절' 이서진, 울지 않아도 아픈 남자의 '무거운 존재감'

최종수정 2014.05.18 21:16 기사입력 2014.05.18 21:16

댓글쓰기

배우 이서진이 '참좋은시절'에서 자연스러운 연기로 눈길을 끌고 있다./KBS2 '참 좋은 시절' 캡쳐

배우 이서진이 '참좋은시절'에서 자연스러운 연기로 눈길을 끌고 있다./KBS2 '참 좋은 시절'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용준기자]배우 이서진이 '참 좋은 시절'에서 묵직하고 자연스러운 연기로 눈길을 끌고 있다.

18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에서 강동석(이서진 분)은 자신과 헤어지려는 차해원(김희선 분)의 마음을 돌리지 못해 눈물을 삼켰다.
이날 동석은 자신이 보고 싶다고 찾아온 해원에게 "네 말처럼 우리는 헤어질 수 없다. 가족들에게 다 얘기하자. 우리는 절대로 헤어질 수 없다고. 우리 잘못이 아니니까 한 번만 살려달라고"라고 말하며 해원에게 매달렸다.

해원은 "우리 좋자고 식구들을 지옥에 살게 할 수 없다. 다시는 보고 싶어도 찾아오지 않겠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동석은 극 내내 슬픔을 혼자 삼켜냈다. 그는 동생 강동희(옥택역 분)을 위로해준다는 명분으로 자신의 속상한 마음을 감추고자 소주를 들이켰다. 식구들이 해원과 헤어졌냐고 묻는 질문에도 묵묵부답이었다.
표현이 서툰 동석은 해원의 어머니가 찾아오자 "아주 옛날부터 단 한 번도 해원이와 헤어졌다고 생각해본 적이 없다"며 절대로 해원을 놓아줄 수 없다고 고백했다. 동석의 눈빛에는 절절한 진심이 담겨 있었다.

이서진은 극중 적은 대사 분량에도 불구하고 사랑하는 여자를 곁에 두지 못하는 남자의 슬픔을 표현했다.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남자의 고뇌가 이서진의 얼굴에 고스란히 드러났다.

특히, 동석에게서 묻어나는 자연스러움은 이서진과 강동석이 마치 동일 인물인 것 같은 착각을 일으켰다. 풍파를 겪고 있는 그의 주변 인물들이 마음껏 스트레스를 표출하는 반면 이서진은 다소 차분하고 현실적인 연기로 극의 균형을 맞춘다.

한편, 이날 '참 좋은 시절'에서 강동희는 하영춘(최화정 분)이 자신의 친모인 사실을 알고 큰 충격에 빠졌다. 하영춘 역시 강동희와의 거리를 좁히지 못해 가슴 아파했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