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참 좋은 시절' 김희선, 이서진 청혼 거절…'애틋한 눈물 연기'

최종수정 2014.05.17 21:55 기사입력 2014.05.17 21:55

댓글쓰기

배우 이서진과 김희선이 KBS2 '참 좋은 시절'에서 가슴 아픈 이별을 맞았다. / 사진은 해당 방송 캡처.

배우 이서진과 김희선이 KBS2 '참 좋은 시절'에서 가슴 아픈 이별을 맞았다. / 사진은 해당 방송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참 좋은 시절'의 김희선이 이서진의 청혼을 거절하며 애틋한 눈물 연기를 펼쳤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에서는 동석(이서진 분)이 해원(김희선)에게 청혼하는 모습이 방영됐다.
동석은 동희(옥택연 분)와 승훈(박주형 분)의 도움으로 치수(고인범 분) 관련 비리를 밝혀냈다. 그는 해원의 누명을 벗긴 기쁜 마음으로 해원에게 청혼했다.

그러나 해원은 청혼을 거절했다. 해원은 자신의 아버지가 동석과 동옥(김지호 분), 기수(오현경 분)의 자전거 사고의 가해자라는 사실을 치수에게 이미 들은 상태였다.

해원은 동석을 향해 "가족들 얼굴 보면서 우리가 어떻게 행복할 수가 있나"고 물었다. 이에 동석은 "할 수 있다. 결혼식 어떻게 할 건지 우리가 앞으로 어떻게 행복하게 살지에 대해 고민하자"고 말했다.
그러자 해원은 "오빠가 계속 이러면 가족에게 말할 수도 있다. 지금 가서 여쭤볼까"라면서 자리에서 일어났고, 자신을 잡는 동석을 향해 "이 손 놔 달라"고 말했다.

한편, 김희선은 이날 이서진이 나간 뒤 동석이 남기고 간 반지를 바라보는 장면에서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방송 내내 진지한 감정을 담은 연기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장용준 인턴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