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참 좋은 시절' 김희선 아닌 차해원 상상할 수 있을까

최종수정 2014.05.11 22:47 기사입력 2014.05.11 21:52

댓글쓰기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참 좋은 시절'에서 배우 김희선이 섬세한 감정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에서 차해원(김희선 분)은 오치수(고인범 분)의 음모로 뒤집어쓴 누명을 모두 벗게 됐다.

복잡했던 일들이 정리됐다고 생각한 강동석(이서진 분)은 해원에게 결혼하자고 반지를 건넸다. 하지만 해원은 받지 않았다. 그의 누나 동옥(김지호 분)이 사고를 당한 것이 자신의 아버지 탓이라는 것을 알았기 때문.

이에 당황한 동석은 이미 지난 일이라며 우리끼리 행복하게 잘 살면 된다고 설득했다. 해원은 "여자에 미쳐서 정말 아무것도 뵈는 게 없느냐"며 그를 나무랐다.

이날 단연 돋보인 것은 김희선의 물오른 연기였다. 사랑하는 남자의 청혼을 받았음에도 거절할 수밖에 없는 안타까움을 애틋하면서도 절제된 눈빛으로 그려냈다.
특히 자연스러운 사투리 속에 묻어나오는 진정성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더욱 아프게 했다. 더불어 센스 넘치는 패션 스타일도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데 한 몫했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