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與, 수도권 빅3 경선 뒤 "박심만 너무 믿었다"

최종수정 2014.05.13 16:33 기사입력 2014.05.13 11: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김인원 기자] 6ㆍ4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후보 선출을 마무리 지은 새누리당이 본선을 앞두고 불안감을 떨치지 못하고 있다. 특히 승패의 바로미터라 할 수 있는 이른바 수도권 빅3(서울ㆍ경기ㆍ인천) 후보를 선발하는 과정에서 '득(得)'보다는 '실(失)'이 많았다는 내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새누리당은 빅3 경선에 많은 공을 들였다. 서울시장은 '정몽준-김황식' 빅매치 성사에 올인했고, 경기지사는 원내대표를 준비하며 출마를 고사하던 남경필 의원 출마 설득에 집중했다. 인천시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최측근이자 현직 장관이던 유정복 의원 차출을 위해 일찌감치 출사표를 던졌던 친박(친박근혜)계 이학재 의원을 주저앉혔다.
이 같은 계획이 성사되자 당 고위 관계자는 "우리가 쓸 수 있는 전략은 이미 다 썼고 성공했다"고 평가했었다. 경선 마무리 뒤 이런 자평은 사라지고 '전략 오류'란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빅매치'를 통한 컨벤션 효과(정치이벤트 후 지지율이 상승하는 효과)를 기대했던 12일 서울시장 경선은 후보간 네거티브만 부각되면서 후보 경쟁력만 하락시켰다는 비판이 나온다. 한 재선 의원은 13일 "경선 내용이 문제였다. 결국 남는 건 '박심(朴心ㆍ박근혜 대통령 의중)' 논란과 네거티브 밖에 없었다"고 비판했다. 현장에서 만난 당 관계자는 "기대했던 빅매치가 아닌 정몽준 의원의 일방적 독주로 진행됐다"며 "괜한 박심 논란만 키웠고 차기 대선주자감이던 후보들은 상처만 입었다"고 했다.

경기지사 선거는 남 의원의 개인기에만 의존하고 있다. 남 의원이 일찌감치 독보적인 주자로 부상하면서 경선에 대한 관심은 저조했다. 당 안팎에선 세월호 참사 여파의 직접 영향권에 있는 만큼 경선 실시 자체에 대한 비판이 제기됐다. 당 관계자는 "경기 경선이야 말로 불필요했다. '양보'를 끌어낸 뒤 후보가 세월호 참사 현장에 집중하도록 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줄곧 여유있게 앞서던 남 의원은 이날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김진표 새정치민주연합 후보에게 오차범위 내로 추격당한 상황이다. 당 인사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경기지역 한 의원은 "0.8%포인트 밖에 차이가 안나던데… 세월호 참사 여파가 선거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전했다.
인천시장 선거도 비상이다. 현직 장관이던 유 의원을 차출하면서 '힘 있는 시장'이란 캐치프레이즈를 내세웠지만 세월호 참사 여파로 힘을 못쓰고 있다. 12일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유 의원은 지지율이 크게 빠지며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송영길 현 시장에게 밀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당내에선 "박심만 너무 믿었다"는 자조 섞인 목소리가 나온다. 유 의원이 경선과정에서 대표공약조차 내놓지 않으면서 "박심만 팔고 있다"는 비판까지 나왔다. 당 관계자는 "인천시장 선거 결과는 그 책임론이 청와대로 향할 개연성이 커 상황은 더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포토] 제니 '일상이 화보'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포토] 클라라 '독보적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