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장현, “소통하는 시민리더십으로 광주 바꾸겠다”

최종수정 2014.05.05 16:08 기사입력 2014.05.05 16:08

댓글쓰기

윤장현 새정치민주연합 광주광역시장 후보가 5알 새정치민주연합 광주시당 사무실에서 공천 후 첫 기자회견을 갖고 공천에 따른 입장과 향후 계획 등에 대해 밝혔다.

윤장현 새정치민주연합 광주광역시장 후보가 5알 새정치민주연합 광주시당 사무실에서 공천 후 첫 기자회견을 갖고 공천에 따른 입장과 향후 계획 등에 대해 밝혔다.


“귄위적이고 탈·복당 반복하는 후보 시민들 지지않을 것”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윤장현 새정치민주연합 광주광역시장 후보가 “겸손하고 소통하는 시민리더십으로 광주를 바꿔 정권교체의 초석이 되겠다”고 말했다.
지난 2일 중앙당의 전략공천으로 후보에 확정된 윤 후보는 5일 새정치민주연합 광주시당 사무실에서 공천 후 첫 기자회견을 갖고 공천에 따른 입장과 향후 계획 등에 대해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새정치연합 광주시장 후보로서 드리는 말씀’을 통해 “지금 광주시민들은 새로운 시대로의 전환, 대동세상을 꿈꿨던 5월정신이 살아있는 광주를 염원하고 있다”며 “낡고 권위적인 관료리더십이 아닌 겸손하고 소통하는 시민리더십이 시대의 정신”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어 “재임 기간 내내 온갖 불법과 비리로 광주의 자존심을 짓밟은 지도자, 오직 목적을 위해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는 지도자들이 광주를 책임지겠다고 하는 현실이 광주의 본래 모습이냐”며 공천불복후 탈당과 무소속 출마의사를 밝힌 강운태 시장과 이용섭 의원을 겨냥했다.
윤 후보는 또 “‘전략공천’을 놓고 일부에서 비판적 의견이 있는 것으로 안다”며 “저도 지역분열을 원치 않았지만 중앙당은 광주의 바람, 전국 선거의 승리, 당이 추구하는 가치 등을 고려해 당헌 규정에 따라 결단을 내린 만큼 겸허한 마음으로 받아들였다”고 강조했다.
윤장현 새정치민주연합 광주광역시장 후보가 5알 새정치민주연합 광주시당 사무실에서 공천 후 첫 기자회견을 갖고 공천에 따른 입장과 향후 계획 등에 대해 밝혔다.  윤 후보가 무릎을 꿇고 인사를 하고있다.

윤장현 새정치민주연합 광주광역시장 후보가 5알 새정치민주연합 광주시당 사무실에서 공천 후 첫 기자회견을 갖고 공천에 따른 입장과 향후 계획 등에 대해 밝혔다. 윤 후보가 무릎을 꿇고 인사를 하고있다.


윤 후보는 이번 선거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 “대한민국을 절망으로 몰아넣는 무능한 정부, 무책임한 관료를 심판하는 첫 걸음인 만큼 반드시 승리해 정권교체를 이룩하겠다”며 “당선되면 시민의 선택에 걸 맞는 시민만을 위한 첫 ‘시민시장’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이와 함께 윤 후보는 공천 탈락 후보들의 반발 등과 관련 “광주시민은 약속을 뒤집고 당의 결정이 입맛에 맞지 않으면 탈당과 복당을 손바닥 뒤집듯 하는 구태 정치인을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며 승리를 확신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200여명의 윤 후보 지지자들이 몰려 성황을 이뤘으며 당사 밖에서는 공천에서 탈락한 후보측 인사들이 찾아와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한편 윤장현 후보는 오는 7일 후보등록과 함께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키로 했으며 조만간 시정에 대한 비전을 밝히는 정책설명회를 열 예정이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