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호남 광역단체장 경선 내홍에 흔들리는 '새정치'

최종수정 2014.04.26 09:00 기사입력 2014.04.26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새정치민주연합이 주요 지지기반인 호남지역에서 광역단체장 경선 문제로 내홍을 겪고 있다. '새정치'를 외치며 간판을 바꿨지만, 정작 경선 과정에서 문제들이 잇따라 불거지면서 정치불신을 조장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24일 광주에서는 당직자들과 당원들이 한바탕 몸싸움을 벌였다. 세월호 침몰 사고로 가뜩이나 숙연한 정국에서 벌어진 난극은 구 민주당계와 안철수계 간의 공천문제를 둘러싼 갈등이 시발점이 됐다.

안철수 공동대표의 측근인 윤장현 광주시장 예비후보를 지지했던 강기정·김동철·박혜자·임내현·장병완 의원 등이 이날 공천관리위원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서구 치평동의 광주시당 사무실로 들어서자 이용섭 예비후보와 강운태 현 시장의 지지자 100여명이 달려들어 이들을 막아섰다.

현장에서는 사무실에 진입하려는 당직자들과 이를 막는 당원들의 몸싸움과 더불어 고성과 욕설이 오갔으며, 시당의 요청으로 경찰 200여명이 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는 예정된 시간보다 20여 분 후에야 열렸지만 항의가 계속돼 공천 룰에 대한 결정은 다음 회의로 미뤄졌다.

앞서 지난 13일 강기정 의원 등 광주지역 의원 5명은 기자회견을 열고 "윤장현 전 위원장은 지역 주민을 위해서 몸과 마음을 다 바쳐 일할 능력과 의지를 가지신 분”이라며 “새 정치를 완성할 것으로 기대되는 윤 전 위원장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혀 논란이 됐다.
전남에서는 후보들 간의 진흙탕 싸움이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23일 전남도선관위는 당비대납 의혹으로 전남지사 예비후보인 이낙연 의원 측과 주승용 의원 측을 각각 검찰에 고발·수사의뢰했다.

이 의원의 지역사무소 직원 4명은 지난 1월2일부터 2월28일까지 지인을 동원해 당비를 분산 입금하거나 상호 교차 납부하는 방식으로 당원 2만6117명의 당비 총 3178만원을 대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주 의원의 지역사무소 직원 4명은 지난해 말과 올해 초에 걸쳐 1310명의 당비 786만원을 대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 관계자는 "세월호 사고로 가뜩이나 민감한 판국에 당으로서는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 벌어졌다"며 "호남지역민들이 이번 선거에서 새정치에 불신을 갖게 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한편 24일 후보자 접수를 마감한 전북도지사 경선 방식 및 일정은 내주 안에 결정될 예정이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