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한길 "국정에 책임있는 모든 사람이 죄인"…눈물 보여

최종수정 2014.04.23 10:01 기사입력 2014.04.23 09: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손선희 기자] 김한길·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23일 세월호 침몰 사고로 가족을 잃은 유가족들의 아픔을 언급하며 "유가족과 실종자 자족, 생존자의 건강에 각별히 관심을 쏟아줄 것"을 촉구했다.

안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 및 여객선침몰사고 대책위원장단 연석회의에서 단장(斷腸)의 고사 등을 언급하며 희생자들의 가족의 고통을 말했다. 안 공동대표는 "침몰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들은 아이와 형제가 갇혀있는데 구해내지 못하는 고통을 겪고 있고, 이를 지켜보는 우리 모두의 마음도 끊어질 듯 고통스럽다"고 말했다.

안 공동대표는 "이건 사고로 조카딸 잃은 분이 하루 세끼 먹는 나라보다 두 끼 먹어도 안전하고 행복한 나라에서 살고 싶다는 말을 했다"며 "기본에 대해 다시 생각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안 공동대표는 "우리 사회 압축성장하면서 과정보다 결과 중시하는 문화가 자리 잡았다"며 "일을 벌이기만 하고 꼼꼼하게 관리·점검하는 일을 소홀히 하고 위험감수만 했지, 위험관리 위기관리는 방치했다"고 지적했다.

안 공동대표는 "기본을 무시하고 기본을 지키는 사람을 존중하지 않는 우리 사회의 병폐를 지금부터라도 바꿔나가야 한다"며 "국회에서도 앞으로 이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뒤이어 발언한 김 공동대표는 가족들의 아픔을 언급하며 울먹였다. 김 공동대표는 "꽃다운 아이들을 속절없이 보내면서 어른으로서 정치인 한 사람으로서 오늘도 비통한 심정으로 자책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저를 포함해 국정에 책임 있는 사람 모두가 죄인"이라고 말했다. 김 공동대표는 사고 당일 세월호 승객 369명 구조했다는 방송을 보며 다행이라고 여기고 있던 순간 "배 안에서 우리의 아이들이 몸부림치면서 죽어가고 있었다고 생각하면 저는 견딜 수가 없다"고 말했다.
김 공동대표는 "책임있는 자리에 있는 사람들은 각자의 자리에서 책임을 져야 한다"며 "우리 정치인들이 책임지는 자세는 우선은 마지막까지 구조에 최선을 다하면서 상황을 수습하는데 최대한 협력을 한 뒤 여야가 함께 자식 있는 부모의 절절한 심정으로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어 내는 데 매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공동대표는 "우리 아이들과 국민들에게 다시는 허망한 죽음이 범접하지 못하도록 위험한 대한민국을 개조하는 일에 정치권이 최우선적으로 전념해야 한다 생각한다"며 "아이들과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