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편된 NCR제도, 대형사만을 위한 것 아니야"

최종수정 2014.04.22 18:08 기사입력 2014.04.22 18: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서연 기자]새로 개편된 영업용순자본비율(NCR)제도가 대형사만을 위한 제도가 아니라 중소형사까지도 수혜를 볼 수 있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자본시장연구원이 22일 금융투자협회 3층 불스홀에서 '증권산업의 역동성 제고를 위한 NCR제도 개선방안'을 주제로 연 공청회에서 이종환 금융감독원 건전경영팀장은 이번 제도의 개편이 대형사만을 위한 제도가 아니라고 밝혔다.

이종환 팀장은 신NCR제도가 대형 증권사에게만 유리한 제도가 아니냐는 지적에 "중소형 증권사들의 신NCR값이 대형사보다 높게 산출되는 경우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팀장은 "신NCR값을 계산했을 때 소형사가 1700% 중형사가 900%대를 기록한 경우가 있다"며 "대형사에 유리하다고 말하려면 산식자체가 중소형사는 높은 숫자가 나와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기업자체의 문제로 중소형사 모두를 피어(염려할만한)그룹으로 묶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반박했다.

또 "외자계들의 NCR이 많이 떨어지는 이유는 라이선스는 많고 실제 비즈니스는 작게 하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실적이 없는 사업을 줄여 시뮬레이션을 해본 결과
중소형사들의 NCR이 올라갔다"며 제도가 불리한 문제가 아니라 비즈니스상의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새로운 NCR제도가 "변동성 완화뿐 아니라 자본을 전략적으로 배분할 수 있고 예측 가능한 투자가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NCR 변동폭이 대폭 완화됨으로써 자본 활용도 제고뿐 아니라 자금조달, 운용이 시스템적으로 돌아가 이익이 증가하고 위험관리가 가능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한편 이번 개편안은 자기자본 1조원 이상 대형사를 대상으로 내년 한해동안 우선적으로 시범 운영될 예정이며 본격 시행은 2016년부터다.

최서연 기자 christine8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