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P2P 대출 리스크 경고…성장세 꺾이나

최종수정 2014.04.22 10:06 기사입력 2014.04.22 10: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중국 정부가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중국 P2P(개인 대 개인·peer-to-peer) 대출 시장 규제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P2P 대출은 돈을 빌리려는 사람이 P2P 사이트에 대출을 신청하면 투자자들이 자금을 빌려주고 이자를 받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중국 정부는 P2P 대출 시장이 그림자금융의 온상이라고 판단하고 은행 감독 기관, 경찰, 검찰 관료들로 구성된 불법자금조달기구 전담 테스크포스팀(IAFT)을 꾸리고 규제 강화에 나섰다.

류장준(劉張君) IAFT 주임은 이날 뉴스 브리핑에서 "P2P 대출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면서 "P2P 대출업체 및 대출 규모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지만 중국의 경제성장 둔화로 채무자들의 상환 능력이 떨어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류 주임은 "P2P 대출 시장에 디폴트(채무불이행), 파산이 비일비재 할 뿐 아니라 일부 악덕 업체는 고객 돈을 가로채 달아나는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부는 P2P 대출 시장의 규제 강화 필요성을 절실하게 느끼고 있다"면서 "은행감독관리위원회가 P2P 대출 시장 규제와 관련한 세부 사항을 마련하고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시장조사기관 아이리서치에 따르면 중국의 P2P 대출 시장 규모는 지난해 680억3000만위안(약 110억달러)을 기록했다. 2012년 228억6000만위안의 세 배 수준이다.

그러나 최근 중국 정부가 P2P 대출 시장의 위험성을 경고하고 단속을 시작하면서 지난해 말 기준 74개 P2P 대출 전문 웹사이트가 문을 닫았다. WSJ은 정부의 P2P 대출 시장 규제 강화가 본격화 할 경우 그림자금융의 온상인 P2P 대출 업체가 줄줄이 퇴출되고 P2P 대출 시장의 성장세도 꺾일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