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일베 "희생자 음란성 게시글 올린 20대 명문대생 검거"

최종수정 2014.04.21 16:06 기사입력 2014.04.21 16:06

댓글쓰기

▲세월호 침몰 이후 일간베스트에 개념없는 글들이 올라와 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출처: YTN 뉴스영상 캡처)

▲세월호 침몰 이후 일간베스트에 개념없는 글들이 올라와 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출처: YTN 뉴스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세월호 일베 "희생자 음란성 게시글 올린 20대 명문대생 검거"

세월호 침몰 엿새 째인 21일 '일간베스트'(이하 일베) 기시판에 세월호 참사의 희생자를 성적으로 모욕한 게시물을 올린 20대 명문대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21일 일베 게시판에 세월호 침몰사고 피해 여학생과 여교사 등을 대상으로 음란성 게시물을 올린 28살 A씨를 정보통신망법 위반 등의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 16일 세월호 사고 이후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총 4차례에 걸쳐 세월호 피해자를 모욕하고 비하하는 내용의 게시물을 작성한 혐의를 받고 있었다.

하지만 A씨는 경찰에 검거되기 직전인 20일 오전까지도 피해자를 우롱하는 게시글을 올렸던 것으로 경찰 조사에서 드러났고 이에 검거됐다.
한편 A씨는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주목받기 위해 게시물을 작성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악성 댓글과 허위 사실 유포로 피해 가족의 마음을 더욱 아프게 하고 구조작업에 혼선을 주는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법에 따라 엄정히 대처할 것"이라고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