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친러 세력, 우크라 동부 관공서 잇단 점거

최종수정 2014.04.12 23:52 기사입력 2014.04.12 23: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우크라이나 동부지역에서 친(親)러시아 무장세력이 관공서를 잇달아 점거하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이타르타스 통신 등 외신은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州)의 소도시 슬라뱐스크에서 자신들을 도네츠크 민병대라고 밝힌 무장세력이 경찰서와 지역 보안국 건물을 점거했다고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제 칼라시니코프 소총 등으로 무장한 이들은 점거한 건물에 러시아 국기를 게양하고 타이어와 모래 자루를 이용한 바리케이드를 치고 경찰과 대치 중에 있다.

슬라뱐스크의 넬야 쉬테파 시장은 기자들을 만나 "무장세력은 중앙정부와 협상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고르 데님 우크라이나 내무부 도네츠크 담당관 또한 "오늘 슬라뱐스크의 경찰서가 괴한들에게 점거됐으며 아직 그들이 떠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중앙정부는 무장세력을 진압고자 경찰 특수부대를 현지에 급파했다. 슬라뱐스크는 러시아와의 국경에서 150km 떨어진 곳에 있다.

한편 이와 관련 안드레이 데쉬차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도발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라브로프 장관은 러시아는 어떤 군사적 지원도 하지 않았다며 무장세력과의 관련성을 부인했다.

크림 합병 후 친러시아계의 분리주의 요구가 거센 우크라이나 동부에서는 최근 시위대가 관공서를 잇달아 점거하고 있다.

앞서 6일과 7일 동부도시 도네츠크와 하리코프에서는 친러 시위대가 주정부 청사를 점거했으며 11일에는 시위대가 도네츠크 검찰청에 난입하기도 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