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치매노모 홀로 간병 딸이 어머니 살해

최종수정 2014.04.12 17:33 기사입력 2014.04.12 17: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치매에 걸린 어머니를 홀로 간호해 온 30대 여성이 말다툼 끝에 어머니를 살해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울산 울주경찰서는 12일 A(33·여)씨를 존속살해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5시께 울산시 울주군 자신의 집에서 어머니(54)를 목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형법은 자신의 직계존속을 살해한 자에 대해 사형, 무기 또는 7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A씨는 전날 자신의 생일을 맞아 친구들과 술을 마시고 귀가한 뒤 어머니와 말다툼 도중 홧김에 범행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3년 전부터 치매에 걸린 어머니를 혼자 간호하며 경제적인 곤란을 겪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후 A씨의 연락을 받은 오빠의 신고로 A씨를 검거한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