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희귀 알비노 원숭이 "내가 귀엽다고? 난 괴로워"

최종수정 2014.03.28 13:17 기사입력 2014.03.28 13:17

댓글쓰기

▲희귀 알비노 원숭이(출처: SBS 'TV동물농장' 방송 캡처)

▲희귀 알비노 원숭이(출처: SBS 'TV동물농장'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현재 희귀종이 된 '알비노 원숭이'가 포착돼 화제다.

지난 26일(현지시간)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남아프리카공화국 크루거국립공원에서 촬영된 새끼 알비노 원숭이의 사진을 공개했다.
크리스티 스트레버가 촬영한 이 사진에 담긴 알비노 원숭이는 긴꼬리원숭이과에 속하는 버빗원숭이로 밝혀졌다.

알비노(albino)는 백색증을 뜻하는 말로, 이 원숭이는 멜라닌 색소가 겹핍돼 피부가 하얗게 변하는 선천성 유전질환을 갖고 있는 것.

희귀 알비노 원숭이는 흰 털로 인해 눈에 쉽게 띄기 때문에 생존이 어렵다.
스트레버는 이 알비노 원숭이가 상대방보다 몸집이 작아 힘에서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희귀 알비노 원숭이' 사진을 접한 네티즌은 "희귀 알비노 원숭이, 정말 귀엽다" "희귀 알비노 원숭이, 애완 동물로 키우고 싶다" "희귀 알비노 원숭이, 생존이 어렵다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