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종지역 부실아파트 입주예정자들 “대책마련” 요구

최종수정 2018.09.11 08:00 기사입력 2014.03.28 07:07

댓글쓰기

모아미래도아파트 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 국토부 앞에서 시위…“입주민이 선정한 조사기관 이 부실시공 전수조사 해야”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세종시지역 부실아파트 입주예정자들이 ‘대책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28일 건설·부동산업계 및 주민들에 따르면 행정중심복합도시(1-4생활권)에 짓고 있는 모아미래도아파트 부실공사와 관련, 입주예정자들이 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들어 대책을 세워달라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세종 모아미래도 비상대책위원회 회원 120여명은 최근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 앞 7번 주차장에서 항의집회를 갖고 부실시공을 막지 못한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을 비난했다.

이들은 “안전시공여부를 감시해야할 행복청이 책임을 다하지 않아 부실공사와 부실감리가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비대위 회원들은 “따라서 행복청이 주관하는 안전진단은 꼼수에 머물기 때문에 거부한다”며 “입주민들이 선정한 조사기관이 부실시공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시공사인 모아건설은 물론 부실시공을 막지 못한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도 비난받아 마땅하다”며 “입주예정자들이 더 이상 피해보지 않게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아파트입주예정자들은 궁극적으론 아파트계약 철회 등이 이뤄져야 한다는 시각이다.
이에 앞서 지난 26일 오전 비대위 대표들과 행복청, 시공사(모아미래도) 관계자들은 부실시공에 대한 해결책 마련을 위한 회의를 가졌으나 의견을 좁히지 못했다.

이에 대해 행복청 관계자는 “전담팀을 만들어 아파트 안전진단 중”이라며 “입주민들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한편 행복청은 모아건설이 세종시 도담동(1-4생활권)에 짓고 있는 모아미래도아파트(723가구) 일부 동의 철근 양이 설계보다 최대 50%쯤 적게 들어간 게 확인되자 한국시설안전공단 등과 함께 전담팀을 만들어 지난 21일부터 안전진단 중이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