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조6500억들여 '위례~신사'구간 22.5㎞ 연장된다

최종수정 2018.08.15 19:01 기사입력 2014.03.25 09:55

댓글쓰기

위례~신사구간

[성남=이영규 기자]경기도 성남시와 광주시가 '신사~위례' 노선을 광주 오포읍까지 22.5㎞ 연장하는 도시철도 연장사업에 나선다. 이 구간 연장에는 2020년까지 총 1조6650억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연장 구간이 완공되면 광주시에서 강남까지 50분만에 갈 수 있게 된다.

성남시는 25일 시청 9층 상황실에서 광주시와 '위례~신사선 연장 도시철도 사업 추진 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성남시와 광주시는 위례~신사간 도시철도 노선(15㎞)에 '성남 수정구 창곡동~중원구 상대원동 하이테크밸리(2ㆍ3공단)~광주시청~광주역~오포읍'을 연결하는 도시철도 연장 노선(22.5㎞) 건설을 공동 추진한다.

이를 위해 성남시와 광주시는 올 하반기 사전 타당성 용역 시행 후 경기도를 통해 국토교통부에 위례~신사선 연장 도시철도 사업 승인을 요청하기로 했다.

이후 기획재정부 산하 한국개발연구원의 예비 타당성 조사 등을 거쳐 2020년 완공을 목표로 연장선 건설이 본격 추진된다. 연장 구간 건설에 드는 1조6650억원은 중앙정부와 경기도ㆍ성남시ㆍ광주시가 6대4의 비율로 분담하게 된다.

위례~신사선 1㎞당 공사비는 740억원. 이를 공사구간에 적용하면 성남시 구간은 7.5㎞로 5550억원이 든다. 반면 광주시 구간은 15㎞로 성남시의 2배인 1조1100억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위례~신사선은 국토교통부가 2008년 3월 위례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 수립 당시 서울 용산~성남 복정 간 19㎞ 급행철도로 추진하려던 사업이다.

그러나 용산~신사 구간이 신분당선 노선과 중복돼 수정되면서 신사~위례간 노선으로 지난해 7월 서울시 10개년 도시철도 기본계획에 반영됐다. 위례~신사선에 성남시와 광주시가 22.5㎞를 연장하면 성남시 수정ㆍ중원지역을 거쳐 광주시까지 철도 소외 지역을 최단거리로 50분 만에 빠르게 갈 수 있다.

만성적인 차량 정체에 불편을 겪던 성남하이테크밸리 입주자와 관련 사업체들은 서울 강남권 접근이 빨라져 경제 활동이 편해지고, 2016년 완공예정인 성남~여주선을 이용하려는 광주시민 또한 서울 강남으로 편하게 출ㆍ퇴근할 수 있게 된다.

성남시와 광주시는 시민에게 빠르고 편리한 대중교통 서비스 제공과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지속 협력해 위례~신사 연장 도시철도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