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휘센 에어컨·제습기 출시…에어컨 1등 DNA 제습기로

최종수정 2014.03.25 10:30 기사입력 2014.03.25 10:30

댓글쓰기

제습기에 에어컨 고성능 인버터 기술 적용…4월에는 크라운 프리미엄 모델 등에 홈챗 서비스 적용, 상용화

LG 휘센 에어컨

LG 휘센 에어컨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LG전자가 휘센 에어컨과 제습기 신제품을 출시하며 본격적인 여름 성수기 시장 공략에 나섰다. 휘센 에어컨 등 시장선도 제품에 적용해 온 인버터 기술을 올해는 제습기에 탑재, 에어컨의 1등 DNA를 제습기로 확산해 에어컨, 제습기 시장을 동시에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LG전자는 25일 서울 나인트리 컨벤션센터에서 'LG 휘센 신제품 발표회'를 열고 고성능 인버터 컴프레서를 적용해 빠르고 스마트한 냉방, 쾌적함을 제공하는 휘센 에어컨과 제습기 전략 모델을 함께 소개했다.

오정원 LG전자 오정원 RAC 사업담당은 "휘센 에어컨의 1등 DNA를 제습기로 확산함으로써 에어컨과 제습기 시장을 동시 공략해 시장 우위를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휘센 빅토리(모델명: FNQ167VEMS)' 에어컨은 상하좌우 토출구를 중앙으로 모은 '포커스 4D 입체냉방'을 적용해 지난해 제품보다 냉방 속도가 최대 20% 빠르다. 일반 에어컨 바람 온도보다 4도 이상 낮은 차가운 바람으로 공간 온도를 빨리 낮춰주는 '아이스쿨 파워' 기능을 적용해 기존 정속형 모델 대비 65%, 인버터 모델 대비 15% 빠른 냉방속도를 지원한다.

'3M 초미세 먼지필터'를 채택해 황사는 물론 지름이 머리카락 굵기보다 2500배 작은 0.02마이크로미터(㎛) 먼지를 제거하고 사용자 편의에 따라 '강력제습', '절전제습' 중 선택할 수 있는 '투웨이 제습' 기능도 지원한다.
이 밖에도 샴페인 잔의 곡선을 형상화한 외관 디자인에 지난해 선보인 '손연재 G' 에어컨의 원형 디자인을 계승한 360도 '아이스 트랙 윈도우'를 적용했다.

에너지 에너지효율 1등급보다 150% 더 효율이 좋은 '에너지 프론티어' 등급을 달성했다. 가격은 200만~300만원대다.

LG전자는 오는 4월중 상용화할 '홈챗' 서비스를 '크라운 프리미엄' 모델 등 와이파이를 지원하는 휘센 에어컨 제품에 확대 적용한다. 홈챗은 모바일 메신저 '라인'으로 가전제품과 채팅하는 서비스로 에어컨의 주요 기능 제어, 정보확인, 모니터링 기능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지난해 스탠드 에어컨에 이어 올해는 벽걸이 에어컨 제품에도 본체 음성인식 기능을 확대 적용한다.

LG전자는 '휘센' 브랜드와 냉방을 위해 냉매를 고온고압 상태로 압축시키는 에어컨 핵심 부품인 고성능 인버터 컴프레서 기술을 적용한 제습기 2종도 선보였다.

컴프레서는 자동차 엔진에 해당하는 에어컨 핵심 부품으로 냉방을 위해 냉매를 고온고압 상태로 압축시키는 역할을 한다.

LG 휘센 인버터 제습기(모델명: LD-159DQV)는 국내산 LG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해 지난해 제품 대비 제습 속도를 최대 20% 이상 높였고 실내 환경에 맞춰 자동으로 습도를 조절하는 '스마트 제습' 기능을 지원한다. 토출 온도를 기존 제습기 대비 최대 10도 낮췄고 소음도 정속형 제품 대비 4데시빌(dB)이상 줄였다.

또 물통 교환과 이동 편의를 위해 슬라이딩 방식을 채택해 한 손으로도 쉽게 탈착 가능하고 투명한 재질 물통과 LED 조명을 적용해 만수 여부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기존 대비 3배 커진 대형 바퀴, 360도 방향 전환이 가능한 바퀴, '이지 핸들' 등을 적용해 사용 편의성을 강화했다.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으로 제습기 제품 중 최고 효율을 달성했다. 이 제품은 15리터 용량으로 가격은 50만원대다.

한편 LG전자는 올해 초 '크라운 프리미엄' 에어컨 등 신제품 출시와 함께 예약판매를 시작했다. LG 휘센 에어컨 예약판매량은 지난해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휘센 제습기의 경우 이달초 업계 최초로 시작한 인버터 제습기 예약판매 등으로 지난해 대비 2배 이상 늘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