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S "노키아 인수 지연"…한밤 중 공지

최종수정 2014.03.25 07:03 기사입력 2014.03.25 04: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마이크로소프트(MS)가 노키아 휴대전화 사업부의 인수작업이 지연되고 있다고 밝혔다.

브래드 스미스 MS 법무총괄(GC) 수석부사장(EVP)은 23일 밤(현지시간) 회사 블로그에 '노키아 기기 및 서비스 인수에 대한 새 소식'이라는 게시물을 올렸다.

그는 "글로벌 규제 승인 과정의 마지막 단계들에 접근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5개 대륙 15개 시장의 규제당국으로부터 승인을 얻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우리는 마지막 시장들로부터 승인 확인을 기다리고 있다"며 "이 작업은 현재 진전되고 있으며 다음 달, 즉 2014년 4월에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작년 9월 MS가 노키아 휴대전화 사업부를 54억유로(약 8조원)에 인수키로 하면서 올해 1분기 내 인수작업을 마칠 것이라고 밝힌 것과 어긋난다.
스미스 수석부사장이 인수작업 지연을 알리는 블로그 글을 올린 시점은 일요일 오후 11시10분으로, 휴일 한밤중이다.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휴일 한밤중에 이런 공고를 꺼리는 글로벌 기업과 차이가 크다.

같은 시간 노키아도 핀란드 시간 월요일 아침(24일 오전 8시)에 보도자료를 통해 이 사실을 알렸다.

노키아는 이번 인수가 차질 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현재 인도에서 진행되고 있는 세금 관련 절차는 노키아와 MS 사이에 예상되는 (인수합병) 거래의 마무리 시점이나 실질적인 거래 조건에 아무런 영향이 없음을 다시 한 번 밝힌다"고 덧붙였다.

노키아는 인도 당국과 세금 관련 분쟁을 벌이고 있으며, 인도 대법원은 지난 14일 "노키아가 인도에 있는 휴대전화 공장 등 자산을 MS에 넘기기 전에 공탁금 350억루피(6천200억원)을 맡기라"는 결정을 내렸다.

MS의 노키아 휴대전화 사업부 인수가 미국과 유럽 등에서는 이미 지난해 12월 초에 승인이 났으며, 이 때문에 이번 인수가 순조롭게 마무리되리라는 관측이 우세했다.

그러나 중국 규제당국과 한국 공정거래위원회 등의 심사가 생각보다 시간을 많이 끈데다가 인도에서 진행 중인 노키아의 세금 소송도 영향을 줘 당초 예상 일정보다 늦어지게 됐다는 분석이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