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과다진단' 논란 갑상선암 가이드라인 생긴다

최종수정 2014.03.23 17:18 기사입력 2014.03.23 17: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과다진단으로 불필요한 암환자를 양산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갑상선암에 대한 국가 차원의 검사 가이드라인이 생긴다.

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국립암센터에 연구용역을 맡겨 건강검진을 받을 때 갑상선암을 검사해 진단하는 기준을 만드는 연구작업을 하고 있다.
올 상반기 연구결과가 나오는 대로 관련 민간 전문가들이 모인 학술심포지엄을 마련해 평가와 검증과정을 거쳐 확정할 계획이다.

일부 의사들은 국내에서 갑상선암이 폭발적으로 늘고 있는 것은 무분별한 건강검진 체계가 낳은 기형적 산물이라며 의학적 효용성이 입증되지 않은 건강검진 갑상선 초음파 검사를 중단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최근 '갑상선암 과다진단 저지를 위한 의사연대'를 결성해 이런 사태가 발생한 것은 과다진단을 알고도 사실상 방치한 정부의 잘못된 의료정책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실제 우리나라의 갑상선암 발병률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

중앙암등록본부의 2011년 국가암등록통계자료에 따르면 갑상선암은 1999년부터 2011년 10여년간의 연평균 증가율이 23.7%로 세계 1위였다. 이는 전체 암의 연평균 증가율 3.6%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의사단체는 "일부 환경요인이 있겠지만 심각한 자연재해나 방사성 물질 누출 사고 같은 뚜렷한 이유도 없이, 기형적으로 갑상선암이 증가한 원인은 '조기 진단'과 '조기 치료'를 강조하면서 빚어진 과다진단 말고는 달리 설명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