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신의 선물 용의자, 선한 인상의 오태경…"극적인 반전 꾀하나?"

최종수정 2014.03.19 15:54 기사입력 2014.03.19 15:54

댓글쓰기

▲ 신의 선물 용의자 오태경(왼쪽), 이보영.(출처: SBS 방송 캡처)

▲ 신의 선물 용의자 오태경(왼쪽), 이보영.(출처: SBS 방송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 용의자로 문방구 주인 오태경이 지목되며 극적인 반전을 보여줬다.

18일 방송된 SBS '신의 선물 14일'에서는 지난 1회에서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긴 한샛별(김유빈 분)이 다니는 학교 앞 문구점을 운영하고 있는 청년 장문수(오태경 분)가 새로운 범인으로 지목됐다.
이날 '신의 선물'에서는 김수현(이보영 분)과 기동찬(조승우 분)이 차봉섭(강성진 분)의 공범으로 의심되는 장문수의 집을 수색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특히 딸의 흔적을 찾기 위해 장문수의 집으로 들어간 김수현이 장문수의 방에서 딸의 시계와 사진, 밧줄, 청테이프 등을 발견해 그의 정체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중을 증폭시켰다.

신의 선물 용의자를 생각하게 된 네티즌은 "신의 선물 용의자, 역시 스릴러" "신의 선물 용의자, 누가 범인일까?" "신의 선물 용의자, 섬뜩한 느낌"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