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9000년 전 지팡이 "뭘로 만들었길래 안 썩지?"

최종수정 2014.03.17 07:52 기사입력 2014.03.17 07:52

댓글쓰기

▲9000년 된 지팡이 모습 (출처: 라이브 사이언스)

▲9000년 된 지팡이 모습 (출처: 라이브 사이언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9000년 전 지팡이가 공개돼 화제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과학매체 라이브사이언스는 약 9000년 전에 만들어진 지팡이를 소개했다. 이 지팡이는 동물의 뼈에 사람 얼굴을 새겨 만들었다.

9000년 전 지팡이는 시리아에서 발견됐다. 길이는 12cm로 소의 갈비뼈를 깎아 만들었다. 이 지팡이에는 눈을 감은 사람 얼굴 2개가 새겨져 있다.

프랑스 국립 과학 연구소의 프랭크 브리머 박사는 "이번 발견은 매우 이례적이다"며 독창적인 유물의 발견에 기뻐했다.

그는 "지팡이가 종교적인 의식에 쓰였을 가능성은 있지만 아직까지 정확한 의미나 용도는 밝혀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9000년 전 지팡이를 접한 네티즌은 "9000년 전 지팡이, 사람 얼굴 섬뜩하다" "9000년 전 지팡이, 신기하게 생겼다" "9000년 전 지팡이, 왜 지팡이로 불리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