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거제·부산서 마비성 패류독소 검출

최종수정 2014.03.13 16:19 기사입력 2014.03.13 16: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경남 거제도와 부산에서 섭취하면 입술과 혀가 마비되고 사망에 이를 수 있는 마비성 패류독소가 검출됐다.

13일 국립수산과학원은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남해안 일원에 대한 마비성패류독소 조사 결과, 경남 거제도 동북부 연안과 부산시 연안에 마비성 패류독소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마비성패독(paralytic shellfish poisoning)은 유독성 플랑크톤을 조개류가 섭취해 독소(삭시톡신, 고니오톡신)가 축적된 것으로 사람이 섭취하면 입술과 혀 등이 마비되고 호흡곤란과 최악의 경우 사망할 수 있다.

매년 3월부터 6월 남해안 일원에서 검출되며 수온이 18℃ 이상으로 상승하는 6월 중순경에 자연소멸된다.

지난주 기준치 이하였던 송정에서 태종대에 이르는 부산시 일부 연안의 진주담치에서 허용기준치(80㎍/100g)를 초과한 82~156㎍/100g의 마비성패류독소가 검출됐다.
시방, 능포, 구조라, 칠천도 대곡리 등 거제시 동북부 일부 연안 진주담치에서는 기준치 이하인 42∼46㎍/100g으로 검출됐다.

그러나 경남 진해만, 통영일원, 남해군 및 울산시 연안에서는 마비성패류독소가 검출되지 않았다.

국립수산과학원은 기준치가 초과된 부산시 일부 연안에 대해 패류 채취금지 조치를 해당 지자체에 요청했으며 기준치 초과해역에서 상업적 패류 채취를 금지했다.

또 행락객이 임의로 패류를 채취해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