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장현 새정치공동위원장,'윤장현과 즉문즉설'출판기념회 성황

최종수정 2014.03.02 17:35 기사입력 2014.03.02 17:35

댓글쓰기

윤장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의  '윤장현과 즉문즉설' 출판기념회가 2일 오후 3시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렸다. 윤장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있다.

윤장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의 '윤장현과 즉문즉설' 출판기념회가 2일 오후 3시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렸다. 윤장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있다.


“강운태 광주시장,이용섭 의원, 새정치연합 관계자 등 5000여명 참석”
" '안녕을 묻고 희망을 답하다'는 부제로"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 ]윤장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의 '윤장현과 즉문즉설' 출판기념회가 2일 오후 3시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성료 됐다.

'안녕을 묻고 희망을 답하다'는 부제로 열린 이날 출판기념회에는 강운태 광주시장, 이용섭 국회의원, 시민, 새정치연합 관계자 등 5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성황을 이루었다.
윤장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의  '윤장현과 즉문즉설' 출판기념회가 2일 오후 3시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렸다. 윤장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있다.

윤장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의 '윤장현과 즉문즉설' 출판기념회가 2일 오후 3시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렸다. 윤장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있다.


'윤장현과 즉문즉설'은 윤 위원장의 삶의 여정과 인생의 철학 등이 수필 형식으로 담겨있고 뒷부분에는 법륜스님과 그동안 나눴던 즉문즉설이 이야기 형태로 풀어갔다.

윤 위원장은 이 책에서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광주 정신'이라는 이름으로 자리매김하고 떳떳하고 당당했던 광주의 모습이 크게 흔들리고 있으며, 점차 ‘자존심을 잃어가는 도시’로 퇴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장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의  '윤장현과 즉문즉설' 출판기념회가 2일 오후 3시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렸다. 윤장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있다.

윤장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의 '윤장현과 즉문즉설' 출판기념회가 2일 오후 3시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렸다. 윤장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있다.


그는 맹자의 '항산항심(恒産恒心)'을 인용하면서, 광주가 당당하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삶이 넉넉해져야 가능한 것이라며 경제와 민생을 강조했다.

출판기념회는 안철수 중앙위원장의 축하 메시지와 강운태 광주시장, 이용섭 국회의원, 조남일 기아자동차 전 공장장 등이 축사를 했다.
윤장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의  '윤장현과 즉문즉설' 출판기념회가 2일 오후 3시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렸다. 윤장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이 참석자들과 악수를 하고있다.

윤장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의 '윤장현과 즉문즉설' 출판기념회가 2일 오후 3시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렸다. 윤장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이 참석자들과 악수를 하고있다.


또한 시민들이 광주의 희망을 담은 질문엽서를 공개하여 저자와 즉석에서 묻고 답하는 즉문즉설의 토론시간을 가졌다.
윤장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의  '윤장현과 즉문즉설' 출판기념회가 2일 오후 3시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 참석한 강운태 광주시장,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이용섭 국회의원(왼쪽부터)이 박수를 치고있다.

윤장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의 '윤장현과 즉문즉설' 출판기념회가 2일 오후 3시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 참석한 강운태 광주시장,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이용섭 국회의원(왼쪽부터)이 박수를 치고있다.


윤 위원장은 "개인적인 출판기념회에 그치지 않고 광주와 시민들의 삶에 대해 보다 깊이 생각하고 많은 분들의 지혜를 모으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새정치연합 광주시장 후보로 꼽히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