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상화와 동급 심석희, 오늘 여자쇼트트랙 1500m 금사냥

최종수정 2014.02.15 16:16 기사입력 2014.02.15 16: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이상화와 동급 심석희, 오늘 여자쇼트트랙 1500m 금사냥
15일 한국 쇼트트랙이 다시 금메달 기지개를 펼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7시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 버그 스케이트 팰리스에서 열리는 1500m에 한국 여자 쇼트트랙 차세대 여왕 심석희(17·세화여고)가 출전한다.

심석희는 여자 1500m에서 스피트스케이팅 여자 500m의 이상화(26·서울시청)와 같은 존재다. 심석희는 지난 두 시즌 동안 10번의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여자 1500m에서 단 한번을 제외하고 모두 정상에 오르며 이번 소치 동계올림픽의 유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고 있다.

변수는 선수들 간 충돌이다. 이번 올림픽 초반부터 쇼트트랙 대표팀은 세계 최강의 실력을 지녔음에도 선수들끼리 부딪히거나 미끄러지며 실격 등의 불운이 속출하고 있다. 심석희의 경우 경쟁자들의 집중 견제를 받을 것으로 예상돼 이에 대한 대비책이 가장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심석희는 몸싸움을 마다하지 않고 결정적인 상황에서 충돌을 잘 피하는 등 노련한 경기 운영이 장점으로 꼽히고 있어 우승 기대가 높다. 심석희도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경기를 운영하는 능력이 생긴만큼 자신있다"고 말하고 있다.

미국 언론도 심석희의 우승을 전망했다. 미국 방송 NBC는 이날 심석희가 소치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1500m의 유력한 금메달 후보라고 보도했고, 미국의 스포츠 웹진 블리처리포트도 "심석희는 월드컵에서 이 종목을 지배했다. 한국의 다른 선수들도 메달 후보"라고 보도했다.
심석희 외에도 김아랑(19·전주제일고)과 여자 500m 경기에서 영국 선수와 부딪쳐 부상을 당해 기권한 박승희를 대신해 조해리(28·고양시청)가 함께 출전할 예정이다. 김아랑은 여자 1500m 세계 랭킹 2위로 심석희가 두 시즌 동안 유일하게 금메달을 놓친 월드컵 2차 대회 여자 1500m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조해리는 대표팀의 맏언니로 지난 시즌 월드컵 여자 1500m에서 은 1개, 동 3개를 차지했다.

여자 1500m가 끝난 뒤 열리는 남자 1000m에서도 메달이 기대된다. 13일 열린 1000m 예선에서 이한빈(26·성남시청)과 신다운(21·서울시청)이 준준결선에 진출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