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인뮤지스 이샘-은지 탈퇴심경 전해…도대체 왜?

최종수정 2014.01.29 14:51 기사입력 2014.01.29 14:51

댓글쓰기

▲나인뮤지스.

▲나인뮤지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나인뮤지스의 멤버 이샘과 은지가 탈퇴심경을 전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샘과 은지는 29일 나인뮤지스 공식 팬카페에 친필 편지를 공개하며, 탈퇴하는 심경을 전했다.
이샘은 "저희 나인뮤지스가 앨범 '글루'의 마지막 음악방송과 팬미팅을 가졌어요. 저는 사실 그날 하루는 정말 마음이 싱숭생숭 했구요. 그 팬미팅이 제가 나인뮤지스 멤버로서 여러분과 갖는 마지막 팬미팅이었거든요"라고 언급해 탈퇴의 아쉬움을 드러냈다.

또한 은지는 "다사다난하고 그렇기에 추억이 많은 나인뮤지스. 항상 '함께하자!'를 얘기하던 멤버들에게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 큽니다"라며 "4년이라는 시간 동안 무대에 설 수 있어서 행복했고, 8명의 친구들 때문에 든든했고 200만 마인 덕분에 따뜻했습니다"라고 멤버와 팬들에게 그동안의 마음을 전했다.

앞서 나인뮤지스 소속사인 스타제국은 멤버 이샘과 은지가 그룹 '나인뮤지스'에서 공식적인 졸업을 한다고 보도했다.
스타제국은 29일 "보다 다양한 방면에서의 개인 활동을 원하는 본인들의 의사를 존중, 이샘과 은지의 졸업을 결정했다"면서 "졸업 후에도 소속사와의 매니지먼트 계약을 유지하며 한솥밥을 먹을 것"이라고 밝혔다. 은지와 이샘을 비롯한 나인뮤지스 멤버들은 당분간 휴식기를 가질 예정이다.

나인뮤지스 이샘-은지 탈퇴심경을 접한 네티즌들은 "나인뮤지스, 앞으로도 승승장구하길", "나인뮤지스, 그동안 모두 수고했다", "나인뮤지스, 개인 활동은 어떻게 할까"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