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진공, 진주사옥 이삿날 미룬 까닭

최종수정 2014.01.24 11:00 기사입력 2014.01.24 11:00

댓글쓰기

건설사 4곳중 1곳 자금사정 어려워 공정률 90%서 속도더뎌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오는 2월 경남 진주로 사옥을 옮기려던 중소기업진흥공단이 이전 일정을 상반기 내로 미룬 것은 건설사 간 마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진공은 건설사 대표들을 불러 대책마련에 나섰다.

24일 중진공에 따르면 진주 사옥의 공정률은 90%에 달한다. 내부 인테리어 공사 및 외부 환경만 정리하면 지난 2011년 12월 착공 후 2년여만에 모습을 나타내지만 마무리 작업에 속도를 내지 못해 이전 일정까지 지연된 상황이다. 중진공 관계자는 "건설사 문제가 있어 공사가 더뎌지고 있다"고 말했다. 사옥 건설을 맡은 건설사 4곳 중 1곳이 현재 자금 사정이 어려워 평소 공사량을 소화하지 못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나머지 3곳이 남은 물량을 소화하려 해도 업체 간 갈등 때문에 진척되지 못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3곳은 자신들이 한다고 하고 나머지 1곳은 무슨 소리냐 하고 있다"면서 "공사 막바지까지 왔는데 여기서 손을 떼라고 하니 충돌을 빚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진공은 의견을 모으기 위해 여러 차례 건설사 현장소장들을 불렀으나 의견 차이만 확인했다. 복잡하게 얽힌 하청 문제도 있어 해결이 쉽지 않았다. 중진공은 공사가 더 늦어지면 안 된다는 우려에 23일 건설사 대표들을 서울로 불러 정상화 대책을 논의했다. 중진공 관계자는 "대표들이 처음으로 모이는 만큼 좀더 구체적인 대책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최근 중진공은 여의도 본사 매각을 위해 감정평가를 받았지만 진주 이전 일정이 정해지지 않으면서 본사 매각에도 속도가 나질 않고 있다. 연내 매각을 완료한다는 것이 중진공 계획이다.
한편 진주시 문산읍 소문리에 세워지는 중진공 신사옥은 연면적 1만9834㎡에 지하 1층, 지상 7층 규모로 정부의 저탄소 녹색성장 정책에 따라 에너지효율 1등급, 친환경건축물 인증 사옥으로 건설된다. 이전 사업비로 부지매입비 약 90억원, 건축비 약 380억원 등 총 500억원 가까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진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