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모두투어, 올해 실적 개선 기대 유효"<한국투자證>

최종수정 2014.01.24 07:27 기사입력 2014.01.24 07: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진희정 기자]한국투자증권은 24일 모두투어 에 대해 4분기 실적이 아쉽지만 실적 개선 기대는 여전히 유효하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3만4000원을 유지했다.

모두투어의 4분기 별도기준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4.6% 증가한 340억원, 영업이익은 16.7% 감소한 37억원이다.
최민하 한투증권 연구원은 "일본 원전 이슈 재부각으로 방일 여행 수요가 저조했고, 필리핀 자연재해, 태국 반정부 시위 등의 영향으로 이들 지역 송출객수 증가세가 4분기 막판에 꺾였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최 연구원은 "대리점 볼륨 인센티브 정책이 지난해말로 종료돼 올해에는 인건비 증가세가 정상 수준으로 돌아갈 전망으로 영업레버리지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이라며 "유럽, 중국 지역 등의 예약 호조가 지속되고 있으며 남태평양 지역도 양호한 판매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올해 패키지 부문 성장 지속과 박람회 개최 및 개별자유 여행상품 판매 확대로 외형성장이 기대되고 영업 비용 정상화도 개선될 전망"이라며 "2014년 별도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각각 13%, 20% 늘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진희정 기자 hj_j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