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팝스타3' 한희준-남영주 듀엣, 심사위원 '질투 폭발'

최종수정 2014.01.19 17:01 기사입력 2014.01.19 17:01

댓글쓰기

'K팝스타3' 한희준-남영주 듀엣, 심사위원 '질투 폭발'

[아시아경제 e뉴스팀]'K팝스타3' 참가자 남영주와 한희준이 심사위원들의 질투를 불러일으켰다.

19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3'(이하 K팝스타3)에서는 한희준과 남영주의 듀엣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두 사람은 '내가 야! 하면 넌 예'를 선곡해 끼가 넘치는 무대를 보여줬다.
무대에 앞서 한희준은 남영주에 대해 "무대를 보고 안아주고 싶은 매력이 있었는데 막상 만나보니 완전 털털하더라. 나를 들었다 놨다 했다. 반전 매력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무대가 끝난 뒤 심사위원 박진영은 "보면서 '두 사람 진짜 사귈거 같애' 그런 느낌이 들더라. 영주양도 놀랍지만 정말 놀라운 것은 희준군"이라며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발성법을 완전히 바꿨다. 하나 더 부탁한다면 약간 감정에 대한 의심이 든다. 좀 더 깊이 들어가면 좋겠다"고 평했다.

유희열은 "한희준군이 이번 무대 감정은 진짜 같더라. '이 만남 반댈세' 그런 질투를 느꼈다. 한희준군은 끼를 발산하는 무대가 어울렸다. 남영주양은 여성스러움, 수줍음, 성숙함이 느껴졌다"고 칭찬했다.
또 양현석은 "내가 남영주더러 모든 참가자들 에 가요를 제일 잘 부르는 참가자라고 했다. 유희열, 박진영이 특별한 한방이 없다고 했는데 그게 노래에 있지 않고 몸의 그루브에 있다"며 "발라드 부르는 착한 아가씨로 봤는데 카멜레온 같이 끼가 많은 참가자다. 한희준군은 요물을 만나 괴물이 된 느낌"이라고 평을 내렸다.

끝으로 박진영은 "한가지 아쉬운 건 다음 세대 가수, 우리가 못 본 느낌은 아니었다"고 아쉬움을 전하기도 했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