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기초연구사업에 6967억원 지원…전년대비 2.7%↑

최종수정 2014.01.19 12:00 기사입력 2014.01.19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는 올해 기초연구사업에 지난해보다 2.7% 증가한 6967억원을 지원하는 '2014년도 기초연구사업 시행계획을 확정하고 발표했다.

기초연구사업은 국가경쟁력의 원천인 '새로운 지식창출'과 '창의적 인재양성'을 위해 개인연구, 집단연구 및 기초연구 기반구축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신규과제 1684개를 포함한 총 5141개 과제 내외를 지원할 예정이다. 사업별 지원과제 수는 개인연구자 4936개 과제(신규 1662개), 집단연구사업 186개(신규 22개), 기초연구기반구축 19개 등이다.
◆중견연구자, 신진연구자, 여성지역과학자 지원 확대 - 올해 기초연구사업은 우선 기초연구 우수성과 창출의 핵심인 중견연구자 지원을 강화한다. 중견연구자 지원예산은 지난해 3220억원에서 올해 3488억원으로 대폭 확대했으며, 신청 자격요건 신설 등을 통해 과도한 경쟁을 지양해 적정 선정율이 15% 내외로 유지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더불어 신진연구자의 창의적, 도전적 연구지원을 강화한다. 아이디어 중심의 사전평가를 통해 과제를 선정하는 신진연구 유형Ⅱ비율을 지난해 30%에서 50%까지 확대하고, 커리어과학자 지원사업을 개편해 고경력 연구자의 우수한 지적자산을 신진연구자에게 전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여성과학자와 지역과학자의 지원을 확대한다. 여성과학자의 사업신청 기회를 현행 1회에서 2회로 늘리고, 중견(핵심)연구자 사업의 여성과학자 할당 비율을 13%로 확대했다. 기초연구실 지원사업의 지역대학 할당 비율도 지난해 30%에서 50%로 확대하고, 지역의 공동연구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정성적 기초연구 지원체계 구축 - 미래부는 올해 교육부 이공분야 학술·연구지원사업과 연계지원체제를 유지한다. 교육부 우수성과 과제에 대해 차상위사업에 연계해 지원하고, 학문분야별 특성과 전략을 고려한 기초연구 지원체계를 구축한다. 국가 기초연구 생태계, 학문적 특성 등을 고려해 각 학문분야별로 지원전략을 사전에 수립·공개해 기초연구사업 수요예측을 강화했다. 또, 과제 종료 예정 또는 단계 종료시에만 연구중단을 허용해 기초연구사업 참여 연구자의 책임성을 확립 할 계획이다.

글로별 평가 도입 및 질적평가 강화를 통해 세계적 수준의 연구성과를 창출한다. 리더연구자, 글로벌연구실사업에 해외 우수연구자를 평가자로 활용하는 글로벌 평가를 도입하며 과제 평가시 질적 지표의 비중을 확대하고, 사업별·학문분야별 특성을 고려하여 평가지표를 차별화한다.

더불어 연구자들이 필요로 하는 정보를 적극 공개하고 소통을 강화할 예정이다. 종료 및 진행 중인 기초연구 과제목록과 요약문을 공개해 연구내용 중복을 원천적으로 방지하고, 신규과제 경쟁률, 선정과제 연구책임자 역량, 평가자 등 사업과 평가정보 공개를 확대한다.

기초연구 우수성과 활용을 강화하는 방침을 마련하기도 했다. 우수한 기초연구 성과가 국책 또는 타부처 응용연구로 이어질 수 있도록 연구개발(R&D)선순환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연구성과소개서 제출을 의무화하고, 전문가에 의한 검증·보완을 통해 성과 정보를 내실화 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기초연구사업 통합공고는 17일부터 미래창조과학부 홈페이지(www.msip.go.kr) 및 한국연구재단(www.nrf.re.kr)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14년 기초연구사업 추진내용 및 개선사항에 대해 연구자가 쉽게 알 수 있도록 23일부터 권역별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