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입시비리' 이광은 전 감독에 징역형 구형

최종수정 2014.01.16 16:46 기사입력 2014.01.16 16: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야구 특기생 입시비리로 구속 기소된 이광은 전 연세대 야구부 감독에게 검찰이 징역형을 구형했다.

16일 인천지법 형사12부(김동석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징역 1년 6월을 구형하고 추징금 3000만원을 청구했다. 최후변론에서 이 씨는 “야구 지도자의 신분을 망각하고 공인으로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면서 “저지른 죄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 모든 죄를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이 씨는 연세대 야구부 감독으로 재직하던 2009년 학부모로부터 자녀를 입학시켜달라는 청탁과 함께 30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 모 고교 감독 시절 제자를 입학시켜달라며 천보성 전 한양대 감독에게 수천만원을 건넨 것으로도 전해졌다. 이 씨는 지난해 3월 검찰이 체포영장을 발부받자 경남 모 사찰 등을 전전하며 도피 생활을 해오다 지난달 자수했다.

이 씨의 변호인은 “피고인이 협심증으로 수술을 받은 경험이 있어 약물치료와 통원치료가 필요하다”며 “고등학교 야구부 감독에게서 받은 돈을 대학 야구부 운영 경비로 대부분 사용한 만큼 선처해 달라”고 호소했다.

보석 신청에 재판부는 따로 기일을 잡지 않았다. 선고 공판은 다음달 6일 열린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