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홈캐스트 경영권 분쟁 끝… 최대주주 장병권·이보선 전 대표 화해

최종수정 2014.01.09 17:00 기사입력 2014.01.09 16: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 홈캐스트 의 최대주주인 장병권씨와 이보선 전 대표이사가 1년 넘게 끌던 경영권 분쟁을 종식하고 서로 화해했다고 9일 밝혔다.

홈캐스트 최대주주인 장병권씨와 이보선 전 대표이사는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1년 가까이 홈캐스트의 경영권을 두고 경쟁을 펼쳤으나 지난해 말 임시주주총회에서 신규 선임된 이사들이 장병권 부회장과 원만한 합의를 통해 경영지배인 신재호 사장을 선임하면서 사태가 일단락됐다. 이후 경영권 분쟁 당사자였던 장병권씨와 이보선 전 대표도 원만한 합의로 서로 화해했다.
이에 따라 이 전 대표는 보유주식 33만주를 최대주주인 장병권씨의 우호적 사업 파트너인 현대디지탈테크에 장외매매로 넘길 계획이다.

최대주주인 장병권씨는 “경영권 분쟁을 하던 양 당사자가 원만한 합의를 통해 경영권 분쟁을 종식했다”며 “향후 홈캐스트의 최대주주로서 확고한 기업가치 제고와 매출증대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또 홈캐스트 경영권 분쟁을 틈타 녹차사업자로 위장했던 일부 세력에 대해 최대주주인 장병권씨는 “공정한 시장질서와 정도경영을 위해서 강력한 법적 대응을 취할 예정”이라며 “경영자 사이의 경영권 경쟁은 당연한 일이지만 이를 틈타 불법적행위로 시장질서를 어지럽히는 세력에 대해서는 엄정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