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 땅과 바꾸자" 재벌사칭 30억대 골동품 사기단 적발

최종수정 2014.01.09 07:28 기사입력 2014.01.09 07:28

댓글쓰기

"강남 땅과 바꾸자" 재벌사칭 30억대 골동품 사기단 적발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강남의 부동산 재벌로 신분을 위장해 수십억원 어치의 골동품을 가로챈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8일 서울 용산경찰서는 부동산과 골동품을 교환해주겠다며 국보급 유물을 빼돌린 혐의(사기 등)로 박모(67)씨 등 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또 박씨가 빼돌린 유물이 장물인 줄 알고도 이를 담보로 받아 수천만원을 대출해준 골동품 업자 김모(49)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박씨는 지난해 7∼8월에 서울 인사동 골동품 상인들에게 자신이 수백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소유한 자산가인 것처럼 속이고 접근해 "땅과 골동품을 바꾸자"며 고려청자 전시화병 등 시가 30억원 상당의 골동품 4점을 빼돌린 혐의롤 받고 있다.

박씨는 실제 강남의 부동산 재벌인 송모씨의 주민등록증을 위조하고 고급 승용차를 타는 등 송씨 행세를 하며 상인들을 속여온 것으로 드러났다.

박씨는 위조한 주민등록증과 송씨 명의의 부동산 등기증명서를 상인들에게 함께 보여주며 등기에 나와있는 부동산과 골동품과 바꾸자고 제안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씨는 이 같은 방법으로 상인을 속여 조선백자 달항아리 1점을 받아냈으며 나머지 3점은 사전 감정을 핑계로 보관 장소를 미리 파악한 뒤 상인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직접 훔친 것으로 확인됐다.

박씨는 빼돌린 도자기들을 김씨 등 또 다른 골동품 상인 4명에게 각각 담보로 맡기고 3억1000만원을 대출받아 이 중 일부를 유흥비로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박씨가 빼돌린 유물 4점 중 3점은 회수해 국립고궁박물관에 보관을 의뢰했으며 이미 팔아넘긴 고려시대 진사화병은 소재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