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하 벨트 사건 해명 "예뻐보이고 싶어서…"

최종수정 2013.12.23 16:37 기사입력 2013.12.23 16:37

댓글쓰기

▲윤하 벨트 사건 해명.(출처: KBS 쿨FM '조정치 하림의 두시 보이는 라디오' 영상 캡처)

▲윤하 벨트 사건 해명.(출처: KBS 쿨FM '조정치 하림의 두시 보이는 라디오'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수 윤하가 '벨트 사건'에 대해 해명했다.

윤하는 23일 방송된 KBS 2FM '조정치 하림의 두시'에 출연해 공연 중 벨트가 풀린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윤하는 지난 5일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신곡 '괜찮다'를 열창하던 중 벨트가 풀리는 사고를 겪었다. 윤하는 돌발 상황에도 불구하고 침착한 표정으로 무대를 마무리했다.

이와 관련 윤하는 "여자로서 정말 수치스러운 사건이 아닐 수 없다"면서 "정확히 말하면 벨트가 끊어진 게 아니라 터진 거다. 노래를 하다 고음에서 벨트가 뻥 터졌다"고 털어놨다.

이에 DJ 조정치는 "매니저가 벨트를 한 칸 더 조이면 예쁠 것이라고 했다던데 복식호흡으로 불러 그런 거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윤하는 "쉴드 감사하다"며 "예뻐 보이고 싶어 벨트 한 칸을 줄였다가 그런 일이 일어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공연 때 벨트 풀려서 엄청 당황했을 텐데 대단하네", "복식 호흡 제대로 했나보다", "윤하 털털해서 너무 좋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