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시, '일본·독일 IT·BT 기업' 투자유치 나선다

최종수정 2013.09.29 17:47 기사입력 2013.09.29 15: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 서울시가 이달 말부터 다음달 중순까지 일본과 독일을 방문해 IT(정보기술)·BT(생명공학기술)분야 기업들을 대상으로 투자유치 활동을 벌인다. 일자리 창출과 경제활성화를 위해 외국 진출을 계획 중인 해외 기업들에게 서울을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일본은 지난해 서울직접투자액(FDI) 58억1100만달러 중 38.9%인 22억6000만달러를 차지한 서울투자 1위 국가이며, 독일의 경우 많은 기업들이 올 초 ‘지멘스 에너지솔루션 아시아지역본부’ 서울유치를 계기로 서울에 대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우선 서울시는 오는 10월 2일부터 4일까지 열리는 일본최대 규모 '오사카 국제 기계부품 기술박람회(M-Tech 오사카 2013)'에 참가한다. 매년 3만여명이 찾는 이 박람회에 대해 시는 해당분야 최신기술과 트렌드를 파악할 수 있으며 일본 기업과도 접촉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보고 있다. 7일에는 일본 큐슈 후쿠오카시와 후쿠오카 아시아 비즈니스센터 후원으로 현지기업 30여개를 대상으로 '마곡투자유치설명회'도 개최한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마곡지구의 입주요건 등을 집중적으로 소개하며 단지 내 외투기업 유치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이 기간 동안 서울시는 일본 중공업분야 5대 기업 중 하나인 IHI와 서울진출에 관심이 있는 오사카 지역 3개 기업을 직접 방문해 서울진출시 필요사항 및 애로사항, 지원방안 등 1대1 맞춤형컨설팅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어 시는 10월 8~10일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생명공학·의료기술박람회 ‘하노버생명공학기술박람회(BIOTECHICA 2013)’에 참가한다. 현지 유력기업과 관심 투자자를 대상으로 DMC·마곡산업당지·문정지구 등 서울의 주요 투자프로젝트와 투자환경을 홍보한다.

오진희 기자 valer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