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화관객 53.9% "'천안함 프로젝트' 더 보고 싶어졌다."

최종수정 2013.09.09 21:30 기사입력 2013.09.09 21:30

댓글쓰기

관객 73.3%, "보수 단체 협박으로 상영중단은 부당하다"

영화관객 53.9% "'천안함 프로젝트' 더 보고 싶어졌다."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영화 '천안함 프로젝트'의 메가박스 상영 중단 사건이 영화 관객에게 영화를 오히려 더 보고 싶게 만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9일 맥스무비가 '천안함 프로젝트'의 메가박스 상영 중단에 대해 영화관객(393명)에게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 절반이 넘는 53.9%가 '볼 생각이 없었는데 보고 싶어졌다'고 답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영화를 보든 말든 그건 관객의 자유롭게 선택할 권리인데 아예 못 보게 만드는 건 부당하다(아이디 합격을향**)", "어떤 스토리였기에 보수단체가 그렇게 반대하고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 직접 보고 판단하고 싶어졌다(아이디 리랭카**)" 등의 답변이 나왔다.

그 뒤를 이어 '볼 생각이 없었고 사건이 영향을 주지 않았다'는 응답이 28.5%, '볼 생각이었는데 더 보고 싶어졌다'는 응답은 9.2%(36명), '볼 생각이었고 사건이 영향을 주지 않았다'가 3.1%(12명)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보수 단체의 협박이 일반 관객들에게 안전상의 위협을 준다'는 극장 측의 중단 사유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서는 73.3%가 "그와 같은 이유로 상영 중단은 부당하다"고 답했다. 그 뒤를 이어 '관심없다'가 13.9%, '관객 안전이 더 중요하므로 상영 중단은 이해된다'가 6.5%, '보수단체의 협박 자체를 믿을 수 없다'가 6.2%로 나타났다.
그밖의 의견으로는 "경찰에 수사 의뢰하고 그와 같은 일이 있다는 것을 관객들에게 알리면 되지 않을까?(아이디 하늘사랑**)", "영화 상영 중단이라는 것까지 해서 볼 권리를 침해하는 것은 문제가 있는 것 같다(아이디 사랑의**)", "그런 이유로 할 수 없다면 다음에도 그런 이유로 못 할 수 있는 경우가 생길 것 같다(아이디 김경*)" 등이 있었다.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