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인 유학생, 경기도 알린다

최종수정 2018.08.15 22:15 기사입력 2013.07.05 08:39

댓글쓰기

중국인 유학생 기자단이 4일 수원 권선구 풍미식품을 찾아 전통김치를 담그는 방법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수원=이영규 기자]경기관광공사가 13억 중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도내 체류중인 중국인 유학생을 적극 활용키로 했다.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4일 수원 이의동 경기테크노밸리 공사에서 중국인 유학생 경기도 기자단 발대식과 경기관광 팸투어 진행 선포식을 가졌다.
중국인 유학생 경기도 기자단은 수도권 소재 대학(원)에서 재학중인 중국인 학생 19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중국 SNS(소셜네트워크시스템)를 통해 경기도 관광 홍보, 여행지 취재, 축제 탐방 등 다양한 활동을 하게 된다.

이들은 발대식에 이어 수원 인계동 KBS 드라마센터를 방문해 한류 드라마 촬영현장을 둘러봤다. 또 수원 권선구 오목천동 풍미식품을 방문해 한국 전통 김치를 직접 만들어 보는 시간을 가졌다.

경기관광공사는 최근 경기도를 찾는 중국인 관광객이 급증함에 따라 이들에 대한 보다 효율적 유치를 위해 중국인 유학생 기자단을 꾸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경기관광공사는 앞으로 다른 국가 출신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기자단도 꾸린다.
경기관광공사 관계자는 "한ㆍ중 양국에 모두 애정을 갖고 있는 중국인 유학생들이 직접 보고 느낀 점을 가감없이 자신의 모국에 알린다면 더욱 효과적 홍보가 될 것으로 판단해 이같은 사업을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